허니몬의 IT 이야기/IT 트랜드


Horsie
Horsie by MadPole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간혹, '잘 달리는 말'에 타고 있다보면, 그 말에 뭔가를 더 시키고 싶은 욕심이 생긴다.


장애물도 잘 뛰어넘었으면 좋겠고, 부르면 제깍제깍 달려와서 대기했으면 좋겠고, 안부르면 가만히 대기하는 장기를 갖추길 바라며 훈련을 시킨다.


  그 훈련을 하다보면 말은 '잘 달리는' 특성을 잃어버리게 된다. 그리고는 이도저도 아닌 '보통 말'로 변한다.


  어느 모바일 서비스 업체에서 개발견적을 내달라며 보내온 어느 기획을 보면서 들었던 생각.

El Palomo de Syl
El Palomo de Syl by Eduardo Amorim 저작자 표시비영리동일조건 변경허락

  그 사람들은 그걸 사용하는 '고객'의 입장에서 기획을 하는 것이 아니라, '판매'를 하는 자신들의 입장에서 기획을 한다. 그런 기획은 흔한말로 '존망'으로 가는 지름길이라는 걸 알랑가 모르겠다. 지금도 무겁다는 이야기가 나오는데, 그것을 최적화하여 빠르게 하기 위한 노력을 해야지....
  문득 ㅡ_-);; 화가 삐직 났네.


  '판매'를 목적으로 한다면, '구매자'들의 주머니에서 '돈'을 쉽게 빼낼 수 있는 기획을 해야하는 거야. ㅡ_-); '지름신'을 부른다거나 '결제'를 매우 손쉽게 하거나 '결제한 상품'이 어디까지 왔는지 쉽게 볼 수 있게 해줘야하는 거라구.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