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니몬에 관한 보고서/생물학도 허니몬
http://www.google.com/hostednews/ap/article/ALeqM5j5cOidEzb2o6ETFTd0UI4I3Q9lugD950NNHO0
Study: Elephants live longer in wild than zoos

구글 뉴스를 보던 중에 AP에 올라온 기사를 보고 신기해서 클릭을 해보았다. 워싱턴(AP)에서는 케냐의 Amboseli National Park에 있는 코끼리, 마얀마에서 일하는 코끼리와 유럽 동물원의 코끼리를 비교했다고 한다. 동물원 내에서는 동물의 활동성이 많은 제약을 받게 된다.
  제한된 공간(본디 코끼리나 얼룩말의 경우, 먹이를 찾아 드넓은 초원을 이동하며 살아가는 이동성 초식동물, 더불어 자신의 영역을 가지고 있다) 속에서 낯선 생명체(구경온 인간들)에게 노출되는 스트레스를 많이 받을 것이다.
  유럽 동물원에 있는 아프리카 코끼리의 평균수명은 16.9세 인데 반해, 케냐에서 자연상태로 자란 코끼리의 수명은 56세에 달한다고 한다(인간에 의해 사냥당하는 코끼리를 포함할 경우 평균수명은 35.9세로 낮아짐).

 
Median means half died younger than that age and half lived longer.

 Median 이란 단어의 의미에 따라서 조금 달라짐. (가장 오래산 개체와 가장 젊은 개체의 중간이란 의미로, 여기서는 가장 오래산 코끼리와, 어린 나이에 죽은 코끼리 사이의 나이의 중간값, 평균을 뜻함 - 역자 주)
 미얀마에서 일하는 꼬끼리(노동 코끼리?)의 경우에는 41.7세의 수명을 가지고 있다고 한다.

  더불어서, 동물원에서 태어난 아시안 코끼리가 야생에서 동물원으로 온 코끼리에 비해서 짧은 생을 산다고 밝히고 있다.

  코끼리는 본디, 8~12 마리 정도가 모여서 무리생활을 하는 동물이다. 그러나 동물원의 좁은 우리 속에서 생활하면서 단독 혹은 2개체 정도가 함께 생활하는 자연 습성과는 다른 생활패턴으로 인해 본래의 천수를 누리지 못하는 것으로 보인다.
  코끼리는 지상에서 가장 큰 몸집을 가진 동물이며, 긴 수명 때문인지 신화 속에서 영물스런 동물로 생각되어진다. 그런 코끼리지만, 인간이 만들어놓은 작은 공간 속에서는 기구한 운명을 맞이할 수 밖에 없는 비운의 동물이기도 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천수(天壽)라는 말이 있다.
  드넓은 초원을 거닐며 살아가는 코끼리들, 인간들의 즐거움을 위해, 자신의 자유를 빼앗기고 동물원에 갇힌 상태로 짧은 삶을 살아가는 그들의 모습은 안타깝기 그지 없다. 왜 그들을 그대로 살게 내버려 두지 않는 것일까?

  그것은 '인간이 만물의 영장'이라는 오만에서 비롯된 것은 아닐까?

  인간도 그저 지구 위에서 살아가는 한 종의 동물일 뿐이다.

  어렸을 적, 학교에서 떠나는 소풍으로 갔던 어린이 대공원에 있던 코끼리.
  콘크리트 바닥에 무릎과 몸 여기저기가 상처입고 슬픈 눈으로 나를 바라보던 모습이 아직도 눈에 선하다.

신고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