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니몬의 IT 이야기/IT 트랜드

- Evernote : http://evernote.com/

- SpringPad : http://springpadit.com/

개인이 사용할 수 있는 웹위키노트로 그 전까지는 스프링노트(http://sunfuture.springnote.com/)를 사용해왔다. 스프링노트에서 글을 작성해서 블로그와 연동하여 글을 보내기도 했었다. 지금도 그런 용도로 사용하기에 이만한 노트가 없다. 다만 문제라고 한다면, NC소프트에서 오픈마루의 입지가 약해지면서 서비스 지원이 굉장히 불안정해졌다는 것이다. 웹2.0 시대에 맞춰서 기세좋게 오픈마루 스튜디오를 설립하고 NC소프트의 게임서비스들과 연계해봄직한 웹서비스들을 내놓았지만, 우리나라에서 성공한 웹2.0 세대는 극히 드물다. 그 드문 무리에 오픈마루는 끼지 못했다.


  어쨌든 내가 사용하던 기능을 대신할 수 있는 서비스들을 찾다가 발견한 것이 에버노트였다. 처음에 에버노트는 굉장히 투박했다. 지금도 투박한 느낌이 없지 않지만, 웹-아이폰-안드로이드폰-태블릿 환경을 아우르는 사용경험을 제공할 수 있다는 것으로도 높은 점수를 얻을 수 있다. 최근에 스마트폰을 손에서 놓지 못하는 습관을 가진 나로서는 어디서든 내가 남긴 기록을 확인하고 수정할 수 있다는 것은 매력적이다. 에버노트는 맥북이나 윈도우에서 사용할 수 있는 전용 프로그램도 제공하고 있다.

안드로이드마켓을 뒤적이다가 발견한 것이 springpad다. 예쁜 레이아웃으로 구성된 것이 매력적이어서 써봤다. 태깅이나 노트의 분류, ToDo목록 관리, 북마크 등의 기능을 지원하는데 내가 주로 사용하는 노트로서의 기능이 많이 약하다.

굵은 글씨쓰기, 밑줄긋기, 링크달기 등의 레이아웃이 입력창과 같은 레이아웃에 있어서 화면 스크롤이 올라가면

스프링패드

위의 스크린샷처럼 기능레이아웃이 위로 올라가는 통에 링크를 걸려고하면 위로 스크롤을 올려서 써야 했다. 세미나에서 들은 내용이나 생각들을 정리할 용도로 활용하려 했지만, 입력이 불편해서 안쓰기로 했다.


에버노트 앱을 맥북 노트에 설치해서 입력하면 자동으로 웹과 동기화를 해주니 편하게 쓸 수 있지 않을까? +_+) 현재 쓸만한 개인 위키노트로는 에버노트가 갑이다. +_+)b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