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에 해당되는 글 2건

허니몬에 관한 보고서/허니몬의 물병편지
  • 췟… ㅡ_-);; 디자이어에다가 폰트 새로 추가하려면… 루팅을 해야겠는데? ㅡ_-);; 일단은 2.2 업뎃 될때까지 기다린다. 그다음에 루팅한다. 그리고는 센스 UI는 포기한다?(htc 디자이어 사용기, 폰트추가 방법이 딱히 없구나. 흠. 우분투 은진 낙서 폰트 맘에 드는데.) 2010-07-03 08:35:45
  • 호옹..?? 이제 MMS로 이렇게도 오는구나.(동네 빠리빠게트에서 카드 결재 후 날아온 MMS 광고 me2mobile me2photo) 2010-07-03 08:47:00

    me2photo

  • 시작시간보다 좀 늦겠는데..? ㅡㅅ-);;(이러면서 뭉기적 거린다.... 뭐... 급할 것은 없지만... 느긋하게... me2mobile) 2010-07-03 09:45:23
  • 2010 공개SW 개발자대회 1차 기술 세미나 왓쪄염… 'ㅅ' 뿌움(역삼동 삼성SDS 멀티캠퍼스 식권도 겟!! 정보진흥원 단장님 축사 중 me2mobile me2photo) 2010-07-03 10:47:31

    me2photo

  • ㅡㅅ-); 뭐지… 가로로 찍었는데… 왜 세로로 인식하는거냐?? iOS4 업글이후 가로 세로 분간 못하는 아이폰… 안드로이드 개발전략 10가지!!(안드로이드 개발전략 10가지 마인드맵 필기 mindmap me2mobile me2photo) 2010-07-03 11:39:41

    me2photo

  • 도시락도 얻어먹고.. 으흐흠..!? 괜찮네… 요근처에 맛있는 집없는데 다행!!(2010 공개SW 개발자대회 기술 세미나!! me2mobile me2photo) 2010-07-03 12:30:05

    me2photo

  • 저 멀리… 아득하게 보이는 고층의 아파트… ㅡㅅ-); 그게 현재를 살아가는 나와 그들의 차이… 겠지. 그들은 그들의 방식으로… 나는 나만의 방식으로 살아가면 된다.(각자의 방식 살아가는 방식 힘내자ㅁ me2mobile me2photo) 2010-07-03 12:50:21

    me2photo

  • 광팔이님… 코쿠거가 될래… 커넥터가 될래?!난 코쿠거와 커넥터의 중간쯤… 아닐까??(연결과 확장의 시대... 어떤 모습으로 살던 그게 나다!! me2mobile) 2010-07-03 13:02:32
  • 장선진씨의 강연… Software In Life… 목소리 좋은데!!?(2010 Open Source development 장선진 Software in Life... me2mobile me2photo) 2010-07-03 14:22:01

    me2photo

  • okjsp.pe.kr의 운영자이신 허광남님의 발표… 요즘 자주 뵙네요. ㅎㅎ(okjsp 허광남 자바 오픈소스 me2mobile me2photo) 2010-07-03 14:42:22

    me2photo

  • 아직… 무엇을 만들어야 할지… 모르겠어… ㅡㅅ-);; 흠… 방향을 잡아야 하는데…(오픈소스 참가 고민 중... ㅡㅅ-); 흠... 공부할겸해서 도전해보는 것도 나쁘지는 않지... me2mobile me2photo) 2010-07-03 15:07:16

    me2photo

  • 조합… ㅡㅅ-);;; 나의 정체성과 방향성을 찾아서…(나는 방황하는 서른살...!! ㅎㅎ 자랑할 일은 아니구나..!! Orz... ㅌㅌㅌ me2mobile me2photo) 2010-07-03 15:09:54

    me2photo

  • 오픈소스에는 저작권이 따라올 수 밖에 없구나… 이번 세미나를 통해서 깨닫게 되다…!! 흐음!! 역시 아는 만큼 보이는 것이구나!!!(오픈소스, 라이센스, 저작권, 기본적 원칙, 오픈과 공짜는 다르다!! ㅡㅅ-)b me2mobile) 2010-07-03 15:26:00
  • 구글 코리아의 김태원님의 발표(google korea 구글 안에서 구글의 변화는 직원조차도 지쳐 힘들게 한다...!! 흠!! 김태원씨 찾아봐야겠다. me2mobile me2photo) 2010-07-03 15:49:21

    me2photo

  • Chang You & I, Change UI라… 흠…(멋지군 멋져!! me2mobile) 2010-07-03 16:15:38
  • 기념품으로 받은 텀블러… 안에는 쓰댕이었어야해…!! 안에는 쓰댕이었어야 해… 환경 호르몬 나오는 플라스틱이라니…. 이러면서 잘 쓰겠지…(2010 공개SW 개발대회 기술세미나 후 근처 커피숍에서 된장질..!! 나란 남자 구수한 된장남!! 이런 남자 픽업햐가실 바다와 같은 넓은 아량의 처자 어디 없나요... 기대했던 오른쪽 마지막 선물은 없었다... Orz me2mobile me2photo) 2010-07-03 16:42:24

    me2photo

  • MyPad를 이용한 생각의 가지 펼치기… 중요한 요소!!! Idea!!! 요거요거가 안떠오른다.(mindmap, 마인드맵, 내 생각의 가지를 확장하려면!!! 더 큰 종이가 필요한 것인가!!! me2mobile me2photo) 2010-07-03 17:07:10

    me2photo

  • ㅋㅋ 커플티를 입고가는 연인들을 보니… ㅡㅅ-);; 스토커 앱을 떠올린다. 스마트폰을 가진 연인의 위치를 확인할 수 있는 앱… ㅡㅅ-);;; ㅋㅋㅋ 이러니까 안생기는거야!!!(지나가는 연인들을 보며 이런 어플 컨셉 생각하는 나란 남자, 못된 남자. ㅋㅋ me2mobile) 2010-07-03 17:28:43
  • [긴급] 이 글 핑백요청!!거기 서시오!! 나는 아직 당신을 보낼 수 없소!! 나는 아직 당신 얼굴도 보지 못했단 말이요!! ^-_-^(me2mobile 긴급 세상은 아직 그대를 놓지 않았다!) 2010-07-03 17:40:44
  • [위급] 추이 님을 붙잡읍시다. ㅡ_-)!! 물귀신 마냥 바지끄댕이 붙잡고서 나, 그대를 놓아보내지 않으려 하오!! 그대를 걱정하고 사랑하는 많은 이들이 있는데… 왜!!(최후의 순간에 순간까지 발악하고 쓰러지고 하면서도 앞으로 나아가는 것이 바로 당신입니다. 그러니...!! ㅡ_-) 그런 당치않은 생각 잊어버려요!!) 2010-07-03 17:45:19
  • 크흐… Orz… 내가 탄 전철이 나의 목적지에 반대방향으로 가고 있다는 것을 알아내는데 15분….(me2mobile 그러는 사이... 나는 점점... 멀어지나봐....) 2010-07-03 18:19:11
  • 배고프다.(me2mobile 난 이렇게 하루를 살아가지. 배고픔을 느끼는 순간에 나는 살아있음을 다시한번 느낀다...) 2010-07-03 18:33:50
  • 베르테르 효과라….(me2mobile 나와 같은 사람 많다... 베르나르 ... 베르베르... 효과.... Orz...) 2010-07-03 18:54:08
  • ㅡㅅ-)b 오랜만에 제대로 달리는… 정주행…(me2mobile 낼.... 친구의 결혼식.... ㄷㄷㄷㄷ) 2010-07-04 00:28:28

이 글은 허니몬님의 2010년 7월 3일에서 2010년 7월 4일까지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신고
10가지, 2010, B, development, google, htc, in, Korea, Life, me2mobile, me2photo, Mindmap, MMS, okjsp, Open, orz, software, source, ㄷㄷㄷㄷ, ㅋㅋ, ㅌㅌㅌ, ㅎㅎ, ㅡ_-, ㅡㅅ-, 가지를, 각자의, 같은, 개발대회, 개발자대회, 개발전략, 거린다, 것도, 것은, 것이, 것인가, , 결재, 결혼식, 고민, 공개sw, 공부할겸해서, 공짜는, 광고, 구글, 구글의, 구수한, 그게, 그대를, 그러는, 그러니, 그런, 근처, 급할, 기대했던, 기본적, 기술, 기술세미나, 긴급, 김태원씨, 나는, 나다, 나란, 나쁘지는, 나아가는, 나와, 낙서, , 날아온, 남자, , , 넓은, 놓지, 느긋하게, 느끼는, 느낀다, 다르다, 다시한번, 단장님, 당신입니다, 당치않은, , 도전해보는, 동네, 된장남, 된장질, 드는데, 디자이어, 딱히, 라이센스, 마인드맵, 마지막, 많다, 맘에, 멀어지나봐, 멀티캠퍼스, 멋져, 멋지군, 모습으로, 못된, 뭉기적, , 바다와, 바로, 발악하고, 방법이, 방식, 방황하는, 배고픔을, 베르나르, 베르베르, 변화는, 보며, 빠리빠게트에서, 사람, 사용기, 사이, 살던, 살아가는, 살아가지, 살아있음을, 삼성SDS, 생각, 생각의, 생각하는, 서른살, 선물은, 세미나, 세상은, 순간까지, 순간에, 시대, 식권도, 쓰러지고, 아니구나, 아량의, 아직, 안드로이드, 안에서, 않았다, 않지, 앞으로, 어디, 어떤, 어플, 없구나, 없나요, 없었다, 없지만, 역삼동, 연결과, 연인들을, 오른쪽, 오픈과, 오픈소스, 우분투, 원칙, 은진, 이러면서, 이런, 이렇게, 일은, 잊어버려요, 자랑할, 자바, 장선진, 저작권, 점점, 정보진흥원, 종이가, , 지나가는, 지쳐, 직원조차도, 참가, 찾아봐야겠다, 처자, 최후의, 축사, 친구의, 카드, 커피숍에서, 컨셉, , 폰트, 폰트추가, 픽업햐가실, 필기, 필요한, 하루를, 하면서도, 한다, 허광남, 확장의, 확장하려면, 효과, , , 힘내자ㅁ, 힘들게
0 0
허니몬에 관한 보고서/허니몬의 행성, 허니스(Honies)

동물은 자신만의 영역을 가진다. 생물학 쪽에서는 이것을 Niche(생물학적 지위라고 해석하기도하고, 다양한 분야에서 적용되어 다양한 의미 해석된다)라고 한다.

지구의 운명을 놓고 싸웠던, 적대적인 진영인 오토봇과 디셉티콘 군단의 결전처럼 적대적으로 다투기도 하고, 인간과 오토봇처럼 서로 협력하는 관계를 형성하기도 한다

imgs/qrsi.tsp/5866914/7948931/0/3/A/2007.jpg

  이 니치라는 녀석은 그 사람이 자신의 개인성을 지키기 위한 영역으로, 흔하게들 '선'이라는 이미지로 구체화된다. 사람은 저마다 자신만의 영역의 경게를 긋는 선을 가지고 있다. 이 선은 특별한 마법이 걸려 있어서, 그 사람이 허락하지 않으면 넘어가기가 쉽지 않다. 그리고 그 선이 그려진 영역의 넓이는 사람마다 제각각이고 그 모습도 제각각이다. 많은 사람들이 서로의 이 선의 영역에 막혀서 상대에게 다가가지 못해 답답해하고, 누군가는 자신만의 영역을 두드리는 낯선 사람들에게 두려움을 느끼기도 한다. 이런 사람과 사람사이의 관계, 그 관계가 형성되는 경계'선'의 영역은 수많은 사람들과 접하는 입체적인 모습을 하고 있다.

 

  최근, 나는 한 사람의 마음의 경계를 두드리고 있다. 경계를 두드리면서 상대방이 친 선을 넘어서기 위해 신중한 작업(!?)을 진행 중에 있다. 상대를 면밀히 살펴보고 그 사람이 어떤사람인지 파악하려고 노력하는 중이다. 이 작업은 서두르면 그대로 틀어져서 상대방의 마음을 꽁꽁 닫아버리도록 만들기도 한다. 이런 것은 비단 남자와 여자와의 관게에서만이 아니라, 남자와 남자, 여자와 여자, 청년과 장년, 사회와 국민, 국가와 국가 등 다양한 집단(그 집단을 이루고 있는 것은 결국 인간이고, 인간에서 조금 더 감성이 담긴 존재로서 '사람'을 선호한다) 관계에서 끊임없이 일어나고 있는 일이다.

다른 사람이 가지고 있는 경게를 허물고, 그 사람의 곁에 다가간다는 것은 많은 노력을 필요로 한다. 그건 많은 사람들이 공감할 것이다. 

어떤 사람은, 너무나 쉽게 다른 사람들의 곁에 다가서고(그건 어디까지나 주변인의 시각에서 바라보는 입장에서 일 뿐이다. 그 사람은 자신이 가지고 있는 모든 역량을 동원해서 혹은 경험을 기반으로 해서 상대의 경계를 허물려고 노력한 것이고 그 결과만 주변에서 보고 있을 뿐), 자신은 다른 사람의 곁에 다가서거나 누군가가 자신의 곁에 다가오는 것을 경게하여 신경을 곤두세우고 날카롭게 반응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 놓이게 된다. 

95/257376738_35871c2a3e.jpg

출처 : http://www.flickr.com/photos/keizie/257376738/

 

마음의 벽(혹은 선)을 부수는 것은 타이밍이라는 것이 존재한다. 처음에는 견고했던 사람의 마음이 부드러워지는 그 때가 있다. 그때 잽싸게 그 벽을 허물고 거기에 자신이 지나들 수 있는 문을 만드는 작업이 필요하다. 이 작업의 과정은 사람마다 그 차이가 명백하게 드러난다. 어떤 이는 부수고 그대로 둔다. 그렇게 방치된 마음의 벽은 그 벽을 허문 사람이 떠나고 나면 흉물스럽게 남는다. 어떤 이는 부서진 공간에 출입구를 만들고 그 주변을 아름답게 정돈을 한다. 그래서 상대방이 원할 때면 언제든지 열고 들어갈 수 있도록 하고, 떠난 뒤에도 아름다운 기억으로 남아 그 문을 통해 다른 이들이 통행할 수 있도록 해주기도 한다. 

xe/member/18910/page/files/attach/images/316/910/018/BerlinWall.jpg

출처 : http://samin.org/xe/member/18910/page/4

 

사람과 사람사이, 다양한 생각과 다양한 시점을 가진 사람들이 만나서 어울리고 살아가는 세상이다.

자신이 다가가고 싶은 사람을 알아가는 과정은 우리가 살아가면서 정말 끊임없이 반복한다. 그 반복 속에서 실패를 두려워해서 사람사이의 관계를 형성하는 일을 주저하고 두려워한다면 다른 사람들과의 관게를 만들어갈 때에도 두려워하고 망설이고 움추려들 수 밖에 없다.

사람은 사람 사이에 있을 때, 사람다워진다. 

요즘은 이상하게... 사람들과 멀리 떨어져 거리를 두려는 사람이 많아지고 있다. 그게 과연 그들에게 적합한가에 대해서는 생각해봐야겠다.

미투데이, 트위터, 페이스북 등등의 다양한 소셜(온라인 인간관계) 서비스는 접근성이 뛰어나다. 쉽게 관계를 맺고 관게를 끊는다. 그런 편리함 때문일까? 사람들은 스킨 커넥트(Skin Connect) 혹은 상호 목소리를 듣고 시선을 교환하고 손길을 주고 받는 일을 꺼려하고, 온라인 속에서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누면서 대리만족을 느끼고 있는 것은 아닐까? 

 

나 역시 SNS 서비스를 즐기고 있지만, 거기에 빠져들면 빠져들수록 뭔가 허전함을 느낀다.

내가 찾는 관계는 그곳이 없는 것인지도...? 요즘은 그 SNS 서비스 속에서 알게된 사람들을 만나 그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것이 더 즐겁다. 

난 고리타분한 아날로그 세대일까?   

 

나는 조금 더... 많이... 사람들의 영역에 부딪치고 그들의 영역에 나의 통행로를 만들고 그들과 이야기를 주고 받으며 살아가고 싶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신고
2 0
1
블로그 이미지

Email : ihoneymon@gmail.com 안녕하세요, 꿀괴물 입니다. ^^ 멋진 비행을 준비 하는 블로그 입니다. 만능형 인간이 되어 많은 이들에게 인정받고, 즐겁고 행복하게 살기를 간절히 원합니다!! 달콤살벌한 꿀괴물의 좌충우돌 파란만장한 여정을 지켜봐주세요!! ^^

허니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