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쿠버 다이빙'에 해당되는 글 5건

허니몬의 취미생활/스쿠버다이버!

옥토퍼스 홀더(보조 호흡기를 옥토퍼스라고 부르는 듯 하다)를 찾았다.



보조호흡기를 손이 잘 닿는 위치에 고정하는 역할을 하는 액세서리로서 마우스피스를 네모난 곳에 끼워두는 역할을 한다.

BCD를 구매하고 이 홀더가 없어서, 호스를 둥그렇게 말아서 끼고 다녔는데, 그보다는 홀더에 끼워두는 편이 팔에 걸리적 거리지도 않고 급한 상황이 왔을 때 쓱 뽑아가기도 괜찮아 보인다.

아래 것은 게이지를 고정하는 용도로 사용할까 하고 있다.

저작자 표시
신고
0 0
허니몬의 취미생활/스쿠버다이버!

  올해 마지막 해외다이빙 투어를 다녀왔다.

  장소는 아래 지도에서 위치한 다이빙 휴양지로 많은 사람들이 찾는 사방해변(Sabang Beach, Puerto Galera, MIMAROPA, Philippines)  지역이다. 올해 3월 초에 처음 가본 곳이었는데, 아는 분과 함께 다이빙을 가려고 계획하다보니 여기에 다시 가게 되었다. 이번에는 14명(유아 3명 포함)의 인원이 참가하는 꽤 대규모의 투어였다. 유아와 동반여행을 나온 가족들이 있었기에 이동이 비교적 수월한 사방비치로 오게 된 듯 하다.



크게 보기


  사방비치로 오는 길은 수월했다. 인천국제공항에서 마닐라행 제주항공 여객기를 탔다. 4시간 반정도(출발 : 1935, 도착 : 2250(현지시간))를 비행하여 도착했고, Red Sun 리조트(http://www.redsunresort.com/ )에서 픽업을 왔다. 마사지 샵에서 단체로 마사지를 받고 한숨 잔 후에 새벽녘에 바탕가스(Batangas)에 있는 Red sun 선착장에서 여객선을 타고 한시간 남짓을 운행하여 사방비치에 도착했다. 대부분의 무거운 짐은 픽업과 현지 직원들이 운반을 해주기 때문에 편안하게 다닐 수 있었다.

  즐기러 가는 여행이었으니, 편안하게 다니는 것이 좋다.


  방은 2인 1실이었고, 아는 분과 같은 방을 사용했다. 리조트가 사방비치 끝자락에 위치한 덕분에 사방비치의 매일매일 변하는 풍광을 내려다볼 수 있어 좋다.


  다이빙은 하루에 3번(나이트 다이빙을 즐기시는 분들은 4번) 했다. 아래 보이는 작은 보트를 이용하여 다이빙 포인트로 이동하여 입수하고 30여분 정도(혹은 수심에 따라서 50~70bar 정도의 잔압이 남으면 상승)를 즐겼다. 가이드들과 말은 잘 통하지 않지만, 한국인 다이버들과도 수스럼없이 잘 지내는 성격들이라 편안한 다이빙을 즐길 수 있었다.

  함께한 다이버들이 대부분 어드밴스드 이상을 획득한 사람들이라 물속에서 번잡하지 않아서 좋았다. 그리 많은 다이빙을 하지 않았지만(레스큐 다이버 획득 이후 다이빙 로그를 남기지 않고 있어서 몇회를 했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대충 50회 정도 한듯 하다), 가급적이면 다이빙은 경험이 많고 편안하게 하는 사람들과 함께 하는 것이 좋다. 그래야 물속에서도 사람들 신경쓰지 않고 가이드가 가리키는 광경이나 생물들을 편안하게 관찰하게 즐길 수 있기 때문이다.




  이번에는 지프니를 타고, 웨스턴 노티컬 하이웨이를 타고 피자집에 들려서 피자와 스파게티를 점심으로 먹고,  화이트 비치(White Beach, Puerto Galera, MIMAROPA, Philippines)를 잠시 들렸다. 이 섬에서 제법 유명한 해변인듯 하다. 해수욕을 즐기기에는 그리 좋지 않았다. 입수지점부터 대략 2미터 정도 자갈밭이고 자갈밭을 지나면 갑작스레 수심이 깊어지고 물에는 해파리들이 있는지 무언가에 쏘인 듯 곳곳이 가려움을 느꼈다.



크게 보기



  피자를 먹기 위해 들렸던 이곳(http://lucaphilippines.com/index.php )이 더 마음에 들었다. 고은 모래가 깔려있는 완만한 경사의 바닥이 깊은 곳까지 이어져 해수욕을 즐기기에는 더욱 좋았다. 피자를 주문하고 나오기를 기다리는 동안 잠시 바다에 나가서 해수욕을 즐겼다(나 혼자. 다른 분들은 화이트 비치에 가서 즐기실 생각을 하시느라 안하신듯...). 지도에는 나와있지는 않은데, 저기에 Resto & Lodge 라는 이름으로 이탈리안 요리를 내놓는 레스토랑이 있다. 꽤 많은 사람들이 찾았는데 맛도 좋았다. 



크게 보기

  이 레스토랑 앞에 있는 해변은 아이들과도 해수욕을 즐기기 좋았다. 고은 모래가 깊은 수심까지 이어져 있고, 물도 깨끗했다.

물론 피자맛도 좋았다. +_+)

  여행을 마치고 돌아갈 시간이 되면 이런저런 생각을 하게된다. 현재 백수인 상황에서 따뜻한 이국에서 호의호식하면서 지내다가 추운 겨울의 한국으로 돌아갈 생각을 하니 차암... 돌아오면 취업준비를 해야하고, 이런저런 생각을 한다.

  스쿠버 다이빙은 한동안 안하려고 했는데, 이번에 해외 투어를 다녀오고 조금 생각이 바뀌었다.

일년에 한번정도는 이렇게 다이빙투어를 나가는 것도 나쁘지 않겠다는 생각을 한다.

물 속에서 호흡하면서 유영을 하다보면, 내가 날고 있다는 착각을 한다. 고요한 물 속에서 호흡기를 통해 공기를 들이마시고 내뱉는 단순한 반복 속에 고요하게 몰입감을 가지게 된다. 내가 내뿜은 공기가 바닷 속에서 수면으로 떠오르며 산산히 부서져가는 모습도 매혹적이다. 물 속을 분주히 오가는 물고기들의 모습도 보면 좋다.

말로 표현하기 어려운 느낌들이 스쿠버 다이빙을 하면서 경험을 할 수 있다.

한번 해보시라. +_+)~

저작자 표시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필리핀 | 바탕가스
도움말 Daum 지도
0 0
허니몬에 관한 보고서/허니몬의 물병편지
평생을 살아가며 여유를 찾을 수 있는 그런 취미생활 몇가지 가지는 게 나쁜 일은 아니라는
생각이 요즘 든다.
""LG Electronics | LG-LU6500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24sec | F/2.6 | 0.00 EV | 3.5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12:03:03 13:11:47
그런 의미에서 스쿠버 다이빙, 자전거, 걷기여행(트렉킹,사진,식도락)을 취미로 육성하고 있는
내 생활이 그리 나쁘게 느껴지지는 않는다.
그리고 이제는 주업에 힘을 써야겠다.
여가도 취미도 돈이 없으면 즐길 수 없고, 내 반쪽을 찾아 함께하며 미래를 함께 준비하기 어려울테니...
요즘 이래저래 생각이 좀 많아진다.
신고
0 0
허니몬에 관한 보고서/허니몬의 물병편지

매년 연말이 되면 새해를 되돌아보게 된다. 

잘했던 일보다 잘못했던 일들이 더 많이 떠오르는 것은 매년 비슷한 상황이 반복된다.

2011년 12월 31일, 이 글을 정리해서 올리려고 했는데

뒤늦게 시작한 '문명'에 빠져들어서 주말을 휙 보내고나니 2012년 1월 1일이 되었다.


2012년에는 많은 것을 계획을 세우지는 않을 생각이다.

그저, 몇 가지를 선택해서 미쳐보려고 한다. 

'프로그래밍, 스쿠버 다이빙, 여행'

이 세 가지를 중심으로 해서 미쳐보려 한다. ^^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100sec | F/22.0 | 0.00 EV | 19.0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08:02:17 07:28:06

사진출처 : 2008/02/20 - [허니몬의 여행일지] - 20080216_동해에서 정동진_통일공원까지_3


2011년 연말이나 2012년 연초의 회사일정을 보면 쉽지 않겠지만

그래도 욕심을 내서 하다보면 조금씩의 성취를 이룰 수 있지 않을까?

동해바다에서 1월 1일 뜨는 해를 볼 수는 없었지만, 조만간 주말에 동해바다에 가서 일출을 노려봐야겠다. 


모두모두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저작자 표시
신고
0 0
허니몬의 취미생활/여행객!

2010년 09월 10일 : 쏟아지는 비를 뚫고 거문도를 향하다
  
  가는 날이 장날이라더니, 오랜만에 비싼 다이빙 투어비용을 치르면서 거문도에 다이빙투어를 가기로 했는데, 중국에 상륙했던 태풍 '말로'의 여파로 국내에 집중호우가 내리면서 중부지방에는 호우경보와 특보가 내리는 곳이 있었다. 나도 출발하기 까지 마음의 갈피를 잡지 못하고 갈까말까를 계속 고민하고 있었다. 토요일 오후에 IT 기술 세미나를 예약해놓은 상태였는데, 다이빙 투어 일정과 겹쳐서 거문도를 가는 쪽을 선택했는데, 거문도에 도착하기 전까지 이 후회는 계속 되었다.
  어쨌든, 내친 걸음이었고, 함께하기로 한 친구는 갈 마음을 세운 상태였기 때문에 '가자'라는 결심을 하고 잠실에 있는 '종합운동장역'을 향했다. 그곳에서 11시 50분에 출발예정으로 사람들이 모이기로 되어 있었다. 9시에 도착한 나는, 10시에 출발하겠거니 하고 동네에 있는 커피숍을 갔다가 약속 장소를 향하는 길에 11시 50분이었던 출발시간을 보고 잠시 좌절했다. Orz...
  '종합운동장역'사 내에서 노트북을 켜고 'MyDesire' 를 이용한 태더링을 즐기면서 잠시 시간을 보내다가 약속시간에 맞추어 지상으로 향했다. 야속하게도 비는 계속 내리고 있었고, 얼굴은 모르지만, 낯선 사람들이 몇몇 주변에서 무엇인가르 기다리고 있는 광경을 볼 수 있었다. 그들 대부분이 함꼐가는 일행이어씨만, 아직 얼굴도 잘 모르는 상태였기 때문에 서로 모른척 거리를 두고서 무엇인가를 열중하고 있었다.
  11시 50분쯤 버스가 도착했다. 비가오느 중에도 다이빙을 떠나는 사람들이 있었는지, 우리 일행이 탑승하기 전 다른 버스 한대가 사람들을 태우고 출발하는 광경을 볼 수가 있었다. 어쨌든! 우리가 타고갈 차에 장비들을 잔뜩 실었다.
  그리고 차는 수원을 향해 출발했다. 버스가 장기운행하는 것에 문제가 있었기 때문에 다른 차로 바꿔타기 위해서였다. 더불어서 수원에서 추가로 합승하기로 한 인원 5명을 픽업한다. 그리고 버스는 밤새 달려 나로항에 도착한다.



2010년 09월 11일 : 거문도 도착, 소삼부도 다이빙

 이름에서도 알수 있다시피 나로항은 나로 우주발사센터와도 그리 멀리 떨어져있지 않은 곳이다. 나로도에 있으니까 뭐 같은 지역이라 할 수 있으려나? 나로항에서 거문도를 향하는 배가 도착하기까지 약간 시간이 있었기에 근처 식당에서 아침을 챙겨먹으며 배를 기다리는 사이, 폭우가 일순간 쏟아져 내련다. 우리들의 험난한 여정을 보여주는 것 같았다. ㅡ_-);; 점심을 후딱 챙겨먹고 배가 도착하길 기다렸다가 도착한 여객선에 후다닥 짐을 실어올린다. 순항선인지라, 출발시간을 맞추느라 빠듯하게 탑승해야했다.

나로항에서 1시간반정도를 쾌속선으로 달려서(그 과정에서 백도를 들렸다가) 거문도에 도착했다. 우리가 도착했을 때, 거문도는 많이 흐렸다.그래도 생각보다 파도가 높지 않아서 다행이었다. 몇몇 사람은 배멀미를 하는 이들도 있기는 했지만... 어쨌든, '거문도 리조트'에 다이빙 장비들을 내려놓고, 숙소를 향했다.

  거문도 리조트에서는, 예전에 1박 2일에서 나왔던 '거문도등대'가 있는 동도의 전경을 볼 수가 있었다. 꽤 괜찮은 위치에 있는 다이빙 리조트다. 보트 다이빙을 하기 위한 접안 시설도 가까이 있고, 해안교육을 하기도 좋은 괜찮은 위치였다.




  일행들은 어드밴스드 교육이 있어서 남고, 나는 장비를 챙겨서 소삼부도를 향했다. 거문도 주변에는 크고작은 돌섬들이 있었다. 그 중에서 소삼부도와 대삼부도를 다이빙포인트로 많이 찾는 것으로 보인다. 아래 사진에서 보이는 섬은 소삼부도로서 윅쪽에 있는 따로 떨어진 바위섬에서도 다이빙 포인트가 있는 것으로 보이지만, 우리 일행은 조금 늦은 탓에 물살이 빨라서인지 가지 못했다. 나한테는 다행이라고 할 수 있을 듯 싶다?


Apple | iPhone 3GS | Normal program | Average | 1/10sec | F/2.8 | 3.9mm | ISO-1000 | No flash function | 2010:09:11 21:57:31

리조트 마스터님이 맛있다며, 구워주신 돌돔 머리. ㅡ0-);; 살짝 들 익어서 비렸지만, 최선을 다해서 먹었다. 다이빙 투어의 묘미는, 이렇게 다이빙을 마치고 난 다음 맛있게 먹는 저녁식사와 반주가 아닐까? 커다란 삼치회를 떠서 먹고 한켠에서는 목살을 굽고 시끌벅적스럽게 이야기를 나누며 밤은 깊어갔다.





2010년 09월 12일 : 대삼부도 다이빙

4시에 거센 바람이 불면서 잠에서 깨어났다. ㅡ_-); 정말 다이빙 못가겠는데!? 하며 좋아하고 있었는데....
아침에 일어나니 이건 왠일!? 구름이 걷히고 햇살이 나를 반긴다. 췟, 이럴 줄 알았으면 조금 더 일찍 일어나서 동도등대나 보러 다녀오는 거였는데... 다시 거문도를 와야하는 이유가 하나 생겼다고 해야할까?
울릉도에서는 등대 제대로 보고왔는데... 그 동도 등대에서도 일출을 볼 수 있을까나?


어드밴스드 교육을 받는 일행의 딥다이빙(수심 18m 이상 다이빙)을 하는 덕분에 함께 펀 다이빙을 떠났다. 파도는 여전히 높았다. 어선을 타고 가는 길이라서 파도가 일렁일렁~ 지난 밤의 과한 음주로 후유증을 앓고 계신 분들이 많아서 다들 죽을상을 쓰듯 힘든 아침이었다. ^^;
소삼부도를 지나서 대삼부도를 향했다. 거문도 밖에서는 파랑주의보가 내려진 상태라고 파도가 제법 거샜다 라고 말하고 싶지만, 섬주민들께서야 그냥 일상적인 파도였을 것이다.. 배멀미를 거의 하지 않는 덕분에 즐겁게 파도를 즐기면서 목적지를 향했다.
원래 계획으로는 3깡(혹은 탱크)를 하는 것이 었지만, 기상상태가 좋지 않아서 2회 다이빙을 하기로 조정했다. 처음 들어간 곳은 '다이빙포인트1'이었다.마침 어드밴스드 교육생들의 딥다이빙이 있어야 해서 수심이 제법 깊은 곳이기도 했다. 평균수심은 대략 22여 미터였고 해류가 거센 곳이었다. 거센 해류때문에 닻을 내리고 그 줄을 잡고서 하강을 해야했다. 다들 거센 해류에 겁을 먹고 옹기종기 모여서 내려가기 시작했다. 먼저 내려가신 분도 위에 있는 이들이 시간을 지체하면서 고생을 하시지 않았나 싶다. 나는 교육생은 아니었으므로, 한켠 바닥에 누워서 느긋하게 교육하는 모습을 보았다. 나도 저럴 때가 있었지... 생각하는 느긋함을 가질 만큼의 경험은 가진 것일까?? 
해류가 거센 때문일까? 역시나 시야기 그리 좋지는 않았다. 5미터... 정도랄까? 주로 치어들이 많았다.문제는 수면으로 부상을 하고 나서가 아닐까? 파도에 제대로 휩쓸리는 통에 진을 쭈욱 뺐다. 친구도 옆에서 힘겹게 발길질을 하고 있었지만, 좀처럼 벗어나지 못하고 있었다. 강사님의 도움으로 친구도 무사히 빠져나왔지만, 다들 해류에 휩쓸려 빠져나오면서 진이 빠져 배위에 널부러졌다. 정말 힘들었다. ㅡ0-);;

우리가 널부러져서 쉬고 있는 사이에 배는 이동하여 다이빙포인트2로 이동하였다. 다이빙포인트2는 그래도 해류가 잔잔한 편이어서 다들 느긋한 마음으로 다이빙을 즐겼다...라고 할 수 있으려나? ^^; ㅎㅎ... 이번 다이빙 동안에는 돌소라를 주워서 우리를 섬까지 데려다 주신 노년의 부부들에게 선물했다. 할머님과 할아버님이 우리를 데려다 주시느라 고생하셨다.

다이빙을 마치고, 파랑주의보로 갇히지 않도록 30분 일찍 녹도항으로 향하는 여객선을 타기 위해 부랴부랴 짐들을 꾸리기 시작했다. 급박할 때는 조금 사람들이 험해지기도 한다. ㅎㅎ. ㅡ_-);; 웃을 일이 아닐수도?
짐을 급히 차에 실고서 항구로 향해 탑승을 기다리는 동안 배멀미를 하는 이들을 위해 배멀미를 사온다. ㅡ_-); 효과를 보려면 한시간 전에 먹어야 한다지만, 그런 걸 챙길 시간이 어딨남? 걍 먹고 자는거지.

거문도를 떠날 때는 파도도 심하고 흔들림이 심했지만, 다이빙을 마치고서부터 계속 생각해온 '꿀꽈배기'를 사먹기 시작한다. 짭짤한 바닷물에서 푸욱 담궈져 있다보니 다들 달달한 먹거리가 생각난 듯 싶었다. 그렇게 꿀꽈배기를 먹고 시간이 지나니 다들 잠에 골아떨어지기 시작했다. 배멀미를 하기 전에 잠들면 그나마 나으니까... 


해가 저물어가는 녹동신항의 풍경. 디자이어로 찍은 사진치고는 제법 잘 나왔다. ^^


다이빙 소감
1. BCD, 레귤레이터(호흡기)는 내 장비를 쓰는 것이 좋다.
렌탈하여 쓰는 장비는 내 것이 아니기 때문에 생각보다 고장이 잦은 편이다. 가능하면 내 장비를 갖추는 것이 좋은데 비용이 만만찮아서 쉽지가 않다. ^^;
2. 내가 힘들어지면 다른 사람 챙기기 힘들다.
내가 누군가를 챙기려고 해도, 내 체력이 받쳐주지 않으면 내 몸 하나 추스리기도 힘들다는 것을 느꼈다. 체력증진에 힘써야겠다.
3. 가끔은 남에게 피해를 주고 있는 것은 아닌지 스스로를 돌아보자.
다이빙을 하다보면 가끔 나도 모르게 누군가에게 피해를 주고 있는 것은 아닐까라는 생각이 들 때가 종종 있다. 다른 이들과 함께하는 다이빙이기 때문에 남을 배려하는 마음을 잊지 않도록 하자.
4. 거친 바다와 수려한 풍경 속에 사는 거문도 어민들의 모습에서 뭔가 경외감을 느꼈다.
모진 바람과 파도를 해치면서 앞으로 나아가는 어부들의 모습은 경외스러웠다.
5. 마스터 다이버 레벨에서 만족하련다.
누구를 가르치려고 욕심내기보다는 편안하고 안전하게 다이빙을 즐기고 싶다.
6. 거문도를 다시 한번 찾아오고 싶어졌다. 그 때는 다이버가 아니라 여행객으로서.
7. 지리산 둘레길을 걷고 싶다.
8. 스쿠터를 타고 제주도 일주를 해야겠다.
9. 바다보다는 땅 위를 걷는 것이 좋다.
10. 어디에 가서든 최선을 다하자.

다이빙은 취미생활... 레저스포츠. 그냥 즐길뿐.
저작자 표시
신고
0 1
1
블로그 이미지

Email : ihoneymon@gmail.com 안녕하세요, 꿀괴물 입니다. ^^ 멋진 비행을 준비 하는 블로그 입니다. 만능형 인간이 되어 많은 이들에게 인정받고, 즐겁고 행복하게 살기를 간절히 원합니다!! 달콤살벌한 꿀괴물의 좌충우돌 파란만장한 여정을 지켜봐주세요!! ^^

허니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