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기술'에 해당되는 글 2건

허니몬의 IT 이야기/프로그래머, '코드 엔지니어'

  회사가 광화문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있기에 퇴근 후나 주말에 시간을 내서 대형 서점(교보, 반디, 영풍)을 돌아다니면서 어떤 책들이 나와있는지 살핀다. 주로 보는 것은 직업이 직업인지라 IT관련한 서적들이다. 최근에 주로 관심을 기울이고 있는 쪽은 '안드로이드, 모바일 웹, 프로그래밍 언어' 등이다. 갈 때마다 출판사들에서 쏟아내는 다양한 개발서들을 펼쳐볼때면 혀를 내두를 수밖에 없다. 나는 아직도 자바라는 언어를 제대로 이해하고 쓰지를 못해서 헤매이고 있는데, 나오는 개발서들은 그것을 훨씬 앞질러서 무엇인가를 구체화하여 손으로 만져볼 수 있는 것들을 내놓고 있는 것이다.

  모바일 플랫폼은 점점 다양화되고 있다. 최근에 발표되어 윈도우 개발자들에게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윈도우즈폰7, 스마트폰쪽에서 극강의 위치를 지키고 있는 '아이폰', 수많은 사용자들을 거느리고 그 기세를 드높이고 있는 '안드로이드', 안드로이드에 대한 의존성에서 벗어나 독자적인 길을 가겠다며 삼성에서 내놓은 '바다폰', 오픈소스를 바탕으로 한 미고, 우분투 등 다양한 스마트폰 운영체제가 쏟아져 나온다. 그리고 매일 새로운 기능들이 추가되면서 개선되고 있다. 그런데, 정작 나는 그런 변화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고 있다.

  내가 삼키고 소화시켜서 내 뼈와 살로 만들기도 전에 더 많은 것들이 한꺼번에 쏟아져나온다. 그것들을 억지로 꿀꺽꿀꺽 삼키다가 체했다. 지금 내 상태는 그런 것 같다. 여기서 손따서 피를 빼고 배를 따스하게 하고 소화제먹고 쉬는게 최선이지만, 그럴 시간이 없다. 여전히 내가 소화해야하는 것들이 한가득(그리고 점점 늘어나고 있다) 나를 기다리고 있다.

HTC | HTC Desire | 4.3mm | ISO-99 | 2012:02:05 15:59:06

  뭣도 모르던 초기에는 '저는 새로운 것을 배우는 것을 좋아하고 손쉽게 익힙니다.' 라고 자기소개를 했었다. 그런데 요즘 점점 드는 생각이

'그런 소리를 함부로 하는 것이 아니었어.'

라는 생각을 절로하게 된다. 그건 이바닥을 들여다보는 내 시야가 예전보다는 넓어졌다는 반증일 수도 있다. 뭣도 모르는 초짜일때는 '그게 뭐 별거 있겠어?' 라고 웃기지도 않는 자만심에 빠져 있었지만, 여러가지 경험을 쌓고 나보다 훨씬 뛰어난 많은 사람들을 만나보면서 조금씩 부드러워지고 있다랄까? 이런 이야기를 쓸 때마다 '아직 힘이 많이 들어가 있어요.' 라고 따끔하게 말씀해주시는 분이 있어서 조금씩 긴장감을 조절하면서 힘을 빼고 있는 중이다. 아직도 어깨에 힘이 많이 들어가서 경직되어 있는 것은 당연하게까지 느껴진다.

  SNS를 통해서 출판사분들과 관계를 형성하고 있어서, 그 출판사에서 나오는 신간들에 대한 정보를 접할 때마다 한숨지을 수밖에 없다. 사람들은 앞으로 나아가는데 '나는 그 자리에 머물러 있어.'라는 생각을 하기 때문이다. 

사실 뒤를 돌아보면, '나 역시 나의 속도로 천천히 걷고 있다'라는 것을 깨달을 수 있는데 앞서가는 사람들의 멀어지는 뒷모습에 정신이 팔려 나의 속도를 잊고 있는 경우가 종종 있다.

 

차근차근 가자. 조급해하지 말자.



35살 즈음에는 책을 써보고 싶다. 번역서도 내보고 싶고...(그럴려면 우선 영어공부부터 하자. 지난 금요일에 내 영어실력에 절망했다. Orz)... 욕심만 가득하네.

저작자 표시
신고
4 0
허니몬의 IT 이야기/프로그래머, '코드 엔지니어'

세미나에 다녀온 내용은 아래 페이지에 정리할 예정입니다. ^^

2011/09/24 - [허니몬의 IT 이야기/프로그래머, '코드 디자이너'] - 소셜 코딩 깃헙, 그 이후

2011/09/24 - [허니몬의 IT 이야기/프로그래머, '코드 디자이너'] - Grails와 애자일 개발

2011/09/24 - [허니몬의 IT 이야기/프로그래머, '코드 디자이너'] - The state of union : Cappuccino

2011/09/24 - [허니몬의 IT 이야기/프로그래머, '코드 디자이너'] - 여러 언어를 동시에 지원하는 자바 기반 서비스 개발해보기




  Adobe에서 주최하던 공감 세미나를 JCO에서 넘겨받아 진행되는 첫번째(?) 세미나에 다녀왔습니다. 그동안 신청만 하고 다녀오지 못하는 인연이었다가 프로젝트가 마무리되고 여유가 생기는 타이밍이 맞춰서 좋은 세미나가 있었습니다. 교보문고 23층 대회의실을 대여해서 진행하는 세미나였는데 주변 경치가 참 좋더군요. ^^ 이런 높은 곳에서 하는 세미나를 참 좋아합니다(사실은 높은 곳이 좋은 거지만요).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4000sec | F/3.5 | 0.00 EV | 18.0mm | ISO-640 | Flash did not fire | 2011:09:24 15:33:38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4000sec | F/3.5 | -1.00 EV | 18.0mm | ISO-640 | Flash did not fire | 2011:09:24 17:55:38

한국개발자협의회 블로그http://jcoorkr.tistory.com/

에 가시면 오늘 진행된 세미나들의 발표자료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앞으로도 이런 크고작은 좋은 세미나들이 많이 열렸으면 좋겠습니다. ^^ 개발자들이 모여서 새로운 기술을 익히고 서로 공감을 형성할 수 있는 모임이 부족한 것은 사실이니까요. 개인적으로는 깃헙과 Grails는 매력적으로 보였습니다. 조금만 노력을 기울이면 당장이라도 쓸 수 있지 않을까라는 그런 기대도 가지고 있기 때문이겠죠?

  제가 느낀 세미나의 주제는 '개발 생산성 향상'이었는데, 다른 분들은 또다르게 접하신 분들도 많은 듯 합니다. 같은 것을 보아도 각자 다른 생각, 다른 경험을 가지고 있으면 볼 수 있는 범위도 방향도 다르겠지요. ^^

생산성은 단맛나는 설탕. 맛있게 하지만, 설탕만 먹으면 이썩고 당뇨병. 품질은 짠맛나는 소금. 꼭 필요하나, 과하면 음식 버리게되고… 안넣으면, 애들 음식 되어요.

  이번 세미나의 흐름이 '생산성'이었다고 느꼈다는 제 생각에 일침을 주신 성현님께 감사드립니다. 제 주변에는 좋은 개발자들이 많은 것 같아 즐겁습니다. 이분들과 오랫동안 즐겁게 개발자로 성장해갈 수 있으면 하는 작은 바람이 있습니다. ^^ 커피한잔을 마시며 개발에 대한 혹은 개발이 아닌 인문학적인 소견을 넓힐 수 있는 이야기를 나눌 수 있다는 건 즐겁죠.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4000sec | F/3.5 | -1.00 EV | 18.0mm | ISO-640 | Flash did not fire | 2011:09:24 17:54:45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3200sec | F/3.5 | -1.00 EV | 18.0mm | ISO-640 | Flash did not fire | 2011:09:24 17:55:29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1000sec | F/3.5 | -1.00 EV | 18.0mm | ISO-640 | Flash did not fire | 2011:09:24 18:13:14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640sec | F/3.5 | 0.00 EV | 18.0mm | ISO-640 | Flash did not fire | 2011:09:24 18:13:30

저작자 표시
신고
3 0
1
블로그 이미지

Email : ihoneymon@gmail.com 안녕하세요, 꿀괴물 입니다. ^^ 멋진 비행을 준비 하는 블로그 입니다. 만능형 인간이 되어 많은 이들에게 인정받고, 즐겁고 행복하게 살기를 간절히 원합니다!! 달콤살벌한 꿀괴물의 좌충우돌 파란만장한 여정을 지켜봐주세요!! ^^

허니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