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영체제'에 해당되는 글 3건

허니몬의 IT 이야기/IT 트랜드

S사의 호환성 보기에 대한 설명이 있는 페이지 :

http://windows.microsoft.com/ko-KR/internet-explorer/products/ie-9/features/compatibility-view


IE9 에 대한 글들이 많이 쏟아져 나올 것으로 예상되는 요즘.

나도 거기에 호응하여 IE9를 조금씩이나마 써보고 있다. 안 쓸 수도 없는 것이, 은행이나 몇몇 사이트에 접속하기 위해서는 IE를 쓸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IE9에서는 기본적으로 메뉴바를 숨김상태로 두었다. FF 4.0RC도 숨김상태로 되어있다.

Alt 키를 누르면 나타난다.

FF 4.0 RC 메뉴바

위 화면은 FF 4.0 부터 바뀌었다.

IE9 메뉴바


IE9의 메뉴에 대한 항목은 보시다시피 Alt를 눌렀을 때 나타나는 메뉴와 기본창에서 오른쪽에 있는 [설정]버튼을 눌렀을 때 뜨는 창으로 구분할 수 있다. 이걸 쓰던지 저걸 쓰던지 '편한대로 쓰라'는 배려심이 돋보이는(!!) 부분이라고 할 수 있겠다.
그럴거면, 왼쪽의 '메뉴바'와 오른쪽의 '설정창'의 항목들을 같게 만들기라도 하던가... '호환성보기'항목은 빼놓고 말이야...
거기다 쓰다보니 IE9의 불편함이 또 하나 보인다. ㅡ_-);;

ActiveX나 팝업차단 등의 알림창이 화면 하단에 뜬다.
뭐하자는 걸까?
IE8까지는 메뉴바 하단에 노란색으로 해서 알려주던걸, '획기적'으로 바꾸기 위해서 아래로 뽑아내렸나보다.
화면을 열심히 보면서 아래로 내려가다보면 저 팝업이 떠있다. 화면을 다보고 내려가야 보인다.

IE9의 호환성보기를 찾아서!!
이 글을 원래 쓰려고 했던 이유는 '호환성보기' 때문이었다.
눈으로만 찾아서는 쉽게 찾을 수 없던!! 그!! 호환성보기 버튼!!
주소창 부분 끝에 쪼그마~~하게 개 코딱지만하게 아이콘이 스며들어 있다.

그걸 못찾아서 오른쪽 [설정버튼] 눌러서 메뉴 다 뒤져봤지만 보이지 않는다. 이때까지만 해도 Alt 키를 눌러본 적이 없었다. 다른 브라우저에서는 누를 필요가 없었으니까, IE9도 누를 필요가 없겠거니 하고 편하게 안일하게 생각한 것은 인정한다.
하지만!!

왜~ 이렇게 개코딱지만하게 줄인것인가?
IE8에서는 버튼식으로 나타났었는데, IE에서는 획기적으로 아이콘으로 줄였다. 헐~


또다른 불편사항 하나!! Tab!! 탭많이 만들기!!


탭기능은 대다수의 브라우저가 채택하고 있는 다중페이지 구현 방법이다.
나도 편하게 사용하고 있는 기능중에 하나다.
그런데!!! IE9의 탭을 여러개 만들어보고서 경악을 금치 못했다.
가로 1240 해상도를 가지고 있는 내 컴퓨터에서 봤을 때,
위의 그림에서 보다시피 Chrome은 내가 열어둔 탭을 모두 볼 수가 있다. 비록 제목은 잘 보이지 않더라도....
그런데 IE9에서는 11개의 탭이상이 되면 보이질 않는다. 탭목록 좌우에 좌우로 갈 수 있는 버튼이 나타날 뿐이다.
차라리 별도의 탭목록을 보여주는 버튼을 만들어서,
그 버튼을 누르면 하단으로 탭목록이 나열된 작은 알림창이 나타나도록 만들던가 할 것이지.
뭐하자는 것인지.... 모르겠다.



IE9는 윈도우 7 기능과의 결합을 통해서 윈도우 환경에서는 제법 쓰기 편하게 만들었다고 이야기 하고 있다. 하지만, 시대 흐름이 점점 운영체제보다는 브라우저에 집중되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웹 사이트(실제로는 서버 내에서) 사용자가 필요로 하는 것들을 구현해서 보여주는 시대가 되어 가고 있다보니, 운영체제의 비중이 점점 줄어들고 있는 것 또한 사실이다.


그런데 여기서 거북스런 상황이 발생한다. IE9를 설치하기 위해서 운영체제를 버전업 시켜야 한다.
Win XP(출시된지 10년이 되었지만, 많은 사람들이 여전히 잘 쓰고 있는)를 많이 쓰고 있는 우리나라에서,
 IE9를 설치하려면 Windows Vista, Windows 7을 설치해야한다.

라고 이야기하면, 사람들이
그래. 그렇구나. 성능 좋은 IE9를 사용하기 위해서 Windows 7을 구입해서 설치해야겠구나.

할까? 난 아니라고 본다. IE8 정도까지만 설치하고, 다른 브라우저를 사용하는 쪽을 택하던가 할 것이다.
우리나라는 컴퓨터 하드웨어에 대한 투자는 아끼지 않지만, 소프트웨어에 대한 투자에는 인색한 나라다.


IE9가 성능면에서 다른 브라우저와 비교했을 때 월등한 성능을 보여주고는 있다. 그런데, 다른 브라우저들은 가만히 있을까?  다른 브라우저들은 IE보다도 빠른 버전업을 보여주었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

과연 MS의 IE는 그런 치열한 경쟁 속에서 지속적이로 빠른 버전업을 가져올 수 있을까?

저작자 표시
신고
1 1
허니몬의 IT 이야기/리눅스 이야기, 우분투
 한RSS를 읽던 중에 moblin v2.0 을 장착한 넷북이 발매되었다는 기사를 볼 수 있었다. 윈도우 XP 일색인 우리나라의 넷북판매시장과는 달리 해외에서는 다양한 운영체제를 탑재한 넷북들의 발매소식을 들을 수 있다.
자료 출처 : http://kr.engadget.com/2009/09/26/moblin-2-0-dell-mini-10v/

그래서 재빨리 모블린(moblin) 사이트(http://moblin.org) 으로 이동했다. 모블린은 넷북의 대표적 CPU인 인텔(Intel) 아톰(Atom) 프로세서 에서만 실행되는 것으로 보인다. AMD 인 내 데스크탑과 정체불명의 VirtualBox 내에서는 정상적인 부팅도 안된다.
  나는 넷북이 없는데... OTL...

모블린(moblin) 오픈소스 프로젝트는 리눅스를 기반으로 하여 다음 세대 이동통신 장치인 노트북, MID(Mobile Internet Device) 및 차량용 탑재 infotainment 시스템 개발에 초점을 두고 있다. 오픈소스 프로젝트 답게 개발툴킷(SDK) 및 API 문서를 제공하고 있다.

  해외에서는 넷북에 윈도우 XP 뿐만이 아니라, 리눅스(우분투 노트북 리믹스 버전), 안드로이드를 설치하여 사용하려는 시도를 하고 있다. 이는 국내와는 달리 MS에 종속적이지 않은 다양한 생태계 속에서 자국의 컨텐츠들을 자유롭게 접하고 활용할 수 있기 때문이 아닐까라고 추측을 해본다.

  모블린 설치는 VirtualBox에서 설치를 진행하면서 그 과정을 확인하여 보도록 하겠다.
  - 090926, moblin Test Driver Downloading.... I'm going to test the moblin.
  - VirtualBox 에서는 CPU가 지원하는 타입이 아니라고 부팅도 되지 않는군요. ㅠㅅ-)>
  - 소개영상을 들어보니 들리는 것은 Intel Processor.... 인텔 아톰 프로세서에 맞추어 설계가 된듯 하군요. 잇힝!!!
  - VirtualBox에서 인텔 아톰 프로세서로 설정하는 방법이 있을까??

모블린에 대한 소개영상을 읽어보세요. ^^

모블린 v2.0 beta Vs. Ubuntu 9.04의 부팅속도 비교(흠... 우분투 노트북 리믹스는!?)



  넷북은 허니몬이 생각했던 것과는 다르게, 여전히 사람들의 많은 인기를 받고 있다. 넷북의 낮은 사양에 맞추어 적절한 활용방법을 공유하고 큰 욕심을 가지지 않기 때문일까? 넷북이 노트북과 비교했을 때 낮은 성능임은 분명하지만, 가격과 휴대성 면에서 충분히 구매고객들의 구매를 유도하고 있는 듯 하다.

저작자 표시
신고
2 0
허니몬의 IT 이야기
관련링크 : http://radar.oreilly.com/2009/08/whos-winning-the-smartphone-wa.html


  원제는 'Who's Winning the Smartphone wars?'  입니다만, 정확하게 이야기하자면 Who's Winning the Smartphone OS wars? 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ㅡㅅ-)>


위의 자료를 보시면 아시겠지만, Symbian, RIM, Apple, Microsoft, Android, Others 해서 6종류로 스마트폰의 OS를 분류하고 있습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Apple은 아이폰의 폭발적인 인기에 힘입어서 1년 동안 626.9% 즉, 6배에 달하는 폭발적인 성장을 이루어냈습니다. RIM도 블랙베리의 선전으로 41.6%의 성장률을 기록했습니다. Apple과 RIM을 제외한 다른 스마트폰 OS 들은 두 운영체제에게 시장을 빼앗기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노키아의 Symbian이 50%가 넘는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었지만, 점점 그 영역을 RIM과 Apple에게 빼앗기고 있군요. 

아마도 이런 추세는 계속 이어지지 않을까 생각을 합니다. 구굴의 Android를 운영체제로 가지고 있는 스마트폰들도 슬슬 나오기 시작했으니, 스마트폰 OS 시장은 점점 치열한 경쟁의 양상을 보여줄 걸로 예상됩니다. ㅡㅅ-)> 뭐...
자료만 가지고 이야기하는 거야 사실 이렇게 쉽네요. ㅎㅎ. 이글을 작성한 Raven Zachary이 의문을 가지는 점 중에 하나는 'Other' 중에서 Palm Pre와 같은  리눅스를 기반으로 하고 있는 모바일 운영체제가 빠져있다는 부분이라고 합니다.

자세한 내용은 본문을 참조하세요. ㅡㅅ-)/ 제가 영어가 많이 짧아서 말이죠. ㅎㅎㅎ. 어찌되었든, 스마트폰도 하나의 유행을 타는 모습을 보여주니, 별다르지 않는 것처럼 느껴지는군요. 어딘가에서... ㅡㅅ-);; 삼성이 모바일 운영체제 독립을 한다는 기사를 본 것 같은데... 그건 저만의 착각인가요? 

어제 발표를 한 거군요. 관련한 기사 링크 들어갑니다.
아시아경제 : http://www.asiae.co.kr/news/view.htm?idxno=2009082409293943083
제닉스의 사고뭉치 : http://xenix.egloos.com/1941578



관련링크 : http://radar.oreilly.com/2009/08/whos-winning-the-smartphone-wa.html
신고
1 0
1
블로그 이미지

Email : ihoneymon@gmail.com 안녕하세요, 꿀괴물 입니다. ^^ 멋진 비행을 준비 하는 블로그 입니다. 만능형 인간이 되어 많은 이들에게 인정받고, 즐겁고 행복하게 살기를 간절히 원합니다!! 달콤살벌한 꿀괴물의 좌충우돌 파란만장한 여정을 지켜봐주세요!! ^^

허니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