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니몬에 관한 보고서/허니몬의 직장일기

2012년 12월, '일이 재미없습니다.' 이야기 하고 백수가 된지 

근 3개월만에 마음에 드는 좋은 회사에 좋은 기회로 입사하게 되었다.

2013년 03월 11일부터 Software In Life(http://www.softwareinlife.com/w/)에 합류한다.



2012년 12월에는 제대로 놀았다. ㅡ0-)>

2012/12/30 - [허니몬의 취미생활/스쿠버다이버!] - 20121220~20121226, Sabang Beach, Philiphine 다이빙 투어 기록

조금 거하게 돈을 투자해서 따스한 남쪽나라 필리핀에서 크리스마스 연휴를 보내고 왔다.


1월달부터는 구직활동을 시작.

2013/01/09 - [허니몬에 관한 보고서/허니몬의 직장일기] - 2013년 1월의 단상 - 입사지원 우수수 탈락!

내가 평소에 가고 싶었했던 회사에 지원해보기도 했고,

지인들이 많이 들어간 회사에 지원해보기도 하고

블로그에 적지는 않았는데 약간은 불쾌했던 면접도 경험(위의 글로 인한 부정적 효과?)해봤고,

탈락의 쓴잔을 연거푸 마시고 취해서 빌빌거리기도 했다.

그래도 스터디를 함께하던 분들의 격려에 힘입어 제정신을 차리고 일어섰다.



새삼 경력관리에 대한 경각심을 느낀 해이기도 하다.

'프로그래머로 산다는 것'에서 '사람 그리고 프로그래머' 유석문님이 

700명의 개발자에게 공유했다고 하는 경력관리에 대한 이야기를 다시 찬찬히 읽어본다.


프로그래머로 산다는 것

저자
유석문 지음
출판사
로드북 | 2012-09-26 출간
카테고리
컴퓨터/IT
책소개
-
가격비교 글쓴이 평점  


난 안주하고 '나는 어디에든 들어갈 수 있어.'라고 자만하고 있었다.

안주하고 자만해서는 안된다.

새로운 일

새로운 사람들

새로운 환경

새로운 목표

항상 시작은 기대와 두려움을 가지게 된다. 

빠른 듯 느리게 차근차근 하나하나 계단을 밟으면서 적응하려고 한다.


조금 더 활발하게

조금 더 상세하게

조금 더 치열하게

일해야지.

저작자 표시
신고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