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E9'에 해당되는 글 3건

허니몬의 IT 이야기/IT 트랜드

S사의 호환성 보기에 대한 설명이 있는 페이지 :

http://windows.microsoft.com/ko-KR/internet-explorer/products/ie-9/features/compatibility-view


IE9 에 대한 글들이 많이 쏟아져 나올 것으로 예상되는 요즘.

나도 거기에 호응하여 IE9를 조금씩이나마 써보고 있다. 안 쓸 수도 없는 것이, 은행이나 몇몇 사이트에 접속하기 위해서는 IE를 쓸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IE9에서는 기본적으로 메뉴바를 숨김상태로 두었다. FF 4.0RC도 숨김상태로 되어있다.

Alt 키를 누르면 나타난다.

FF 4.0 RC 메뉴바

위 화면은 FF 4.0 부터 바뀌었다.

IE9 메뉴바


IE9의 메뉴에 대한 항목은 보시다시피 Alt를 눌렀을 때 나타나는 메뉴와 기본창에서 오른쪽에 있는 [설정]버튼을 눌렀을 때 뜨는 창으로 구분할 수 있다. 이걸 쓰던지 저걸 쓰던지 '편한대로 쓰라'는 배려심이 돋보이는(!!) 부분이라고 할 수 있겠다.
그럴거면, 왼쪽의 '메뉴바'와 오른쪽의 '설정창'의 항목들을 같게 만들기라도 하던가... '호환성보기'항목은 빼놓고 말이야...
거기다 쓰다보니 IE9의 불편함이 또 하나 보인다. ㅡ_-);;

ActiveX나 팝업차단 등의 알림창이 화면 하단에 뜬다.
뭐하자는 걸까?
IE8까지는 메뉴바 하단에 노란색으로 해서 알려주던걸, '획기적'으로 바꾸기 위해서 아래로 뽑아내렸나보다.
화면을 열심히 보면서 아래로 내려가다보면 저 팝업이 떠있다. 화면을 다보고 내려가야 보인다.

IE9의 호환성보기를 찾아서!!
이 글을 원래 쓰려고 했던 이유는 '호환성보기' 때문이었다.
눈으로만 찾아서는 쉽게 찾을 수 없던!! 그!! 호환성보기 버튼!!
주소창 부분 끝에 쪼그마~~하게 개 코딱지만하게 아이콘이 스며들어 있다.

그걸 못찾아서 오른쪽 [설정버튼] 눌러서 메뉴 다 뒤져봤지만 보이지 않는다. 이때까지만 해도 Alt 키를 눌러본 적이 없었다. 다른 브라우저에서는 누를 필요가 없었으니까, IE9도 누를 필요가 없겠거니 하고 편하게 안일하게 생각한 것은 인정한다.
하지만!!

왜~ 이렇게 개코딱지만하게 줄인것인가?
IE8에서는 버튼식으로 나타났었는데, IE에서는 획기적으로 아이콘으로 줄였다. 헐~


또다른 불편사항 하나!! Tab!! 탭많이 만들기!!


탭기능은 대다수의 브라우저가 채택하고 있는 다중페이지 구현 방법이다.
나도 편하게 사용하고 있는 기능중에 하나다.
그런데!!! IE9의 탭을 여러개 만들어보고서 경악을 금치 못했다.
가로 1240 해상도를 가지고 있는 내 컴퓨터에서 봤을 때,
위의 그림에서 보다시피 Chrome은 내가 열어둔 탭을 모두 볼 수가 있다. 비록 제목은 잘 보이지 않더라도....
그런데 IE9에서는 11개의 탭이상이 되면 보이질 않는다. 탭목록 좌우에 좌우로 갈 수 있는 버튼이 나타날 뿐이다.
차라리 별도의 탭목록을 보여주는 버튼을 만들어서,
그 버튼을 누르면 하단으로 탭목록이 나열된 작은 알림창이 나타나도록 만들던가 할 것이지.
뭐하자는 것인지.... 모르겠다.



IE9는 윈도우 7 기능과의 결합을 통해서 윈도우 환경에서는 제법 쓰기 편하게 만들었다고 이야기 하고 있다. 하지만, 시대 흐름이 점점 운영체제보다는 브라우저에 집중되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웹 사이트(실제로는 서버 내에서) 사용자가 필요로 하는 것들을 구현해서 보여주는 시대가 되어 가고 있다보니, 운영체제의 비중이 점점 줄어들고 있는 것 또한 사실이다.


그런데 여기서 거북스런 상황이 발생한다. IE9를 설치하기 위해서 운영체제를 버전업 시켜야 한다.
Win XP(출시된지 10년이 되었지만, 많은 사람들이 여전히 잘 쓰고 있는)를 많이 쓰고 있는 우리나라에서,
 IE9를 설치하려면 Windows Vista, Windows 7을 설치해야한다.

라고 이야기하면, 사람들이
그래. 그렇구나. 성능 좋은 IE9를 사용하기 위해서 Windows 7을 구입해서 설치해야겠구나.

할까? 난 아니라고 본다. IE8 정도까지만 설치하고, 다른 브라우저를 사용하는 쪽을 택하던가 할 것이다.
우리나라는 컴퓨터 하드웨어에 대한 투자는 아끼지 않지만, 소프트웨어에 대한 투자에는 인색한 나라다.


IE9가 성능면에서 다른 브라우저와 비교했을 때 월등한 성능을 보여주고는 있다. 그런데, 다른 브라우저들은 가만히 있을까?  다른 브라우저들은 IE보다도 빠른 버전업을 보여주었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

과연 MS의 IE는 그런 치열한 경쟁 속에서 지속적이로 빠른 버전업을 가져올 수 있을까?

저작자 표시
신고
1 1
허니몬의 IT 이야기/IT 트랜드
IE9가 드디어 정식버전으로 출시되었습니다. MS 사에서는 IE9 출시에 대한 대대적인 홍보를 하고 있습니다.
이벤트 사이트 URL : http://www.joinsmsn.com/ie9/

꽤 상품에 신경을 쓰고 있는 것을 확인하실 수 있을 겁니다. ^^; 노트북 줬으면 좋겠....
주의사항!!
Internet Explorer 9 Windows Vista, Windows 7, Windows Server 2008급 사용자만 설치할 수 있습니다.
Windows XP 사용자는 안됩니다.
Windows XP 사용자가 훨씬 많은데...말이죠. 뭐 나름의 속사정이 있겠지만,
웹환경 개선을 위해 IE6 쓰지 말라고 하는 것(IE 6 보이콧 운동, 다양한 사이트에서 지원하고 있음)보다
조금 거북스러운 것은 사실입니다.


IE9 개발자도구 Vs. Chrome 요소검사


일반 사용자들은 거의 사용하지 않는, 프론트-엔드 개발자들이 주로 사용할, 개발자 모드를 보았습니다. IE9와 크롬 사이의 차이점이 보이시나요?
네, IE9는 화면이 보이지 않습니다!! 읭!?
  개발자모드에서 중요한 부분 중 하나는 필요한 부분을 선택하면서 해당부분이 화면에 영향이 있는지 확인할 수 있는 것이 중요한데, 그럴 수가 없다는 것은 개발자 도구로서 '치명적'이라고도 할 수 있는 요소입니다. 그래서 저는 화면을 뒤져볼 때는 FireFox(이하 FF)에 Firebug 플러그인을 설치하여 사용합니다. Firebug를 이용하면 클릭을 통해서 해당하는 요소의 구성요소도 확인가능하거든요. +_+)b 좋아요

화면분석을 위해서 사용하신다면, Firebug를 활용해보세요.
라고 하지만... IE 전용사이트에서는 힘을 못쓰는 게 사실이기도 합니다.
IE9 에서는 [유효성 검사] 라는 항목에서, 현재 보고 있는 페이지(보이지는 않지만)의 유효성(여러가지 취약성)을 관련 점검 페이지에 보내어 확인받을 수 있습니다. 브라우저 상에서 제공하지는 않는가봅니다. 이왕이면 그리 하지 왜?
Chrome 은 Audits를 클릭하면 어느정도 취약성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IE9 자주 방문하는 사이트 Vs. Chrome 자주 방문한 사이트


IE9는 파비콘과 사이트 Title, 전체 방문한 사이트 중에서 방문시간으로 순위를 매겨서 보여주는 것 같고,
Chrome 도 비슷하지만, 해당 페이지를 캐싱하여 보여준다. 그래서 어떤 사이트인지 확인할 수 있다. 그리고 페이지 위치를 변경할 수 있다.
IE9 는 페이지 이동 안됨.
내가 자주 방문하는 페이지가, 내가 방문한 페이지 중에서, 얼마나 오래 접속했었는지 알고 싶지는 않다.


IE9 인터넷옵션 Vs. Chrome 옵션 


IE9는 IE6부터 이어져온 복잡한 환경설정 옵션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
사용자가 상세하게 조정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각 설정항목들이 어떤 기능을 하고 있는지 제대로 알고 써야 한다. 다른 말로 모르면 못 쓴다.
Chrome 은 더욱 간결해지고 있다. v10 부터는 설정이 더욱 간결해지고, 웹페이지처럼 확인할 수 있도록 되어 있다.
아마도 FF에서 사용하던 about:config 을 깔끔한 UI로 정리한 것이라고 할 수 있겠다.


IE9 빈페이지 Vs. Chrome 빈페이지


나에게는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이다.
개인적으로, 브라우저에 첫페이지는 '빈 페이지'를 사용한다. 크롬은 [자주 방문한 페이지]가 보인다.
난 이 부분이 굉장히 마음에 든다.
별도로 북마크를 클릭할 필요가 없이 내가 자주 방문하는 사이트를 Tab 키를 누르는 것만으로 선택해서 갈 수 있다는 것은 굉장히 편리하다. 구글 관련한 서비스는 이런 Tab 인덱싱(Tab 키를 눌러서 자신이 선택하는 항목으로 이동하는 순서를 정한 것)이 잘 되어 있다. 개발자들을 위한 서비스라고도 할 수 있는 구글에서 만든 것이기 때문에 어찌보면 당연한 것인지도 모르겠다. ^^;
아쉽지만, Firefox도 빈페이지를 하면 IE 9 처럼 나온다. 대신, Plug-in 을 설치하면, 별도의 페이지를 볼 수 있다.

IE9 에서 주소창에

about:Tabs 
을 '홈페이지'에 설정해두면 자주 방문하는 사이트 페이지가 보인다.
Chrome 이나 FF  주소창에서
about:
이라고 입력하면 브라우저의 기본 정보를 확인해볼 수 있다. 



구글 검색에서도 마우스 사용없이 검색 및 검색결과 이동이 가능하다. 이에 대한 이야기를 쓴 적이 있다.
2011/02/09 - [허니몬의 IT 이야기/아키텍트, 'SW건축가'를 꿈꾸다] - 구글 검색을 하다가... 키보드만으로 검색 결과 이동 가능
구글이 내게 제공하는 '구글 서비스내 동일한 사용자 경험'은 혀를 내두르게 만든다. 헐헐. 지독한 녀석들...

- IE9가 정식 출시되었다.
- Windows Vista, Windows 7만 설치 가능하다.
- 속도가 12배 정도 빨라졌다(이제 Chrome 과 속도가 비슷해졌다).
- IE6은 이제 그만 쓰자. IE9를 쓰자.
- 이번에 DDoS 공격에 있어서 많은 문제를 일으킨 부분 중에 하나가 보안성이 취약한 IE6 때문이었다는 분석이 있다.


P.S.
IE 를 쓰시던 분은 IE9를 사용하시면 좋겠습니다....
Windows XP 쓰시는 분은 IE 8를 사용해주세요.
이제 그만 IE 6을 놓아주세요. 많이 썼다 아잉교~

전... 인터넷 뱅킹이나 국내 사이트 이용할 때 이외에는 그냥 Chrome 쓸래요. ^^;;





저작자 표시
신고
0 0
허니몬에 관한 보고서/허니몬의 행성, 허니스(Honies)

이 글은 허니몬님의 2010년 3월 18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신고
2 0
1
블로그 이미지

Email : ihoneymon@gmail.com 안녕하세요, 꿀괴물 입니다. ^^ 멋진 비행을 준비 하는 블로그 입니다. 만능형 인간이 되어 많은 이들에게 인정받고, 즐겁고 행복하게 살기를 간절히 원합니다!! 달콤살벌한 꿀괴물의 좌충우돌 파란만장한 여정을 지켜봐주세요!! ^^

허니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