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니몬의 IT 이야기/프로그래머, '코드 엔지니어'


2012년 10월 27일, 기록을 시작한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Not defined | Pattern | 1/30sec | F/2.8 | 0.00 EV | 28.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09:02:04 14:15:02

  내가 '자바 개발자'로 이 바닥에 뛰어든지 '벌써 3년'이 되었다. 이제 겨우 3년차가 되었달까? 

### 지난 3년 동안 내가 한 일

  - 공공기관 유지보수 1년

     : Dataware house 6개월, JDK 1.4, Weblogic 8.0, trustform 사용

  - 모바일 교보문고 프로젝트 

     : Spring, iBatis, Html5, 안드로이드

  - KISA 프로젝트 2개

     : Struts2, Open JPA, Lucene, HttpClient 를 이용한 웹크롤러, 각종 오픈소스 라이브러리, 막판에 지연된 일정을 준수하기 위한 야근...

  - 회사 내부 솔루션 개발중

     : Spring 3.0, Spring Data JPA, Hibernate, Lombok, 웹표준, 서버 설정 및 관리, TTA GS인증 받는 중...


  이 바닥에 들어와서 3년 동안 지내면서 진행한 프로젝트다.

  현재는 회사에서 진행하는 내부 솔루션 개발에서는 DDD를 기반으로 해서 Spring, Spring Data JPA, Hibernate를 바탕으로 한 웹 애플리케이션 개발을 하고 있다. 처음에는 뭣도 모르고 시작했는데, 지금도 뭣도 모르고 하고 있다. 그때 그때 벌어지는 일들을 해결하면서 경험을 쌓고 있는 중이다. 하루하루 배우는 것들이 있다는 사실은 언제나 놀라운 일이다.

  '개발자'의 길을 걷고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이런 경험을 하면서 하루하루 성장해가지 않을까?

  

  '이 바닥에 뛰어든지 벌써 3년'

  이 바닥에 뛰어 들어서 나름 많은 사람들을 만났다. 아직 만나야 할 사람들이 많다. 다양한 경험과 생각을 가진 개발자들과 만나서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다보면 매 순간 깨달음을 얻는다. 그래서 사람들과 만나는 모임이 있다고 하면, 가급적이면 빠짐없이 고개를 들이민다. 그렇게 하다보니 얼굴 익히고 알아주는 사람들도 생겼다.

  처음 시작하면서 지금까지 꾸준하게 해오고 있는 일이 하나 있다.

  블로그 : '허니몬의 달콤한 비행'

  블로그를 꾸준하게 써오고 있다. 이런저런 내용을 적으면서 쉬엄쉬엄 써오던 글의 갯수가 1000여 개가 넘었다. 하지만, 블로그에 적어온 글만으로는 '뭔가를 엮어내기는 힘든 상황'이다. 조금 더 구체적인 목표를 가지고 차근차근 블로그에 글을 써내려갈 준비를 하고 있다. 맨날 포부만 크게 품었다가 바람이 쉬이 빠져버리면서 포기하고 있었는데, 이제는 그러면 안되겠다는 절박함이 피어오르고 있다. 아마도, 요즘 회사일이 마음대로 안풀리고 힘들어지는 탓도 있을 것이다. 보다 높은 곳으로가고 싶다는 항승심이 커지고 있다. 같이 일하던 분이 '지헌씨가 회사를 키워볼 생각을 해요.'라고 이야기 하지만, '그게 참 어렵구나' 하는 생각을 하고 있다. 내가 판을 짜는 것은 더욱 그렇다.


  가을이라 그런지 모르겠지만, 머리 속에 이런저런 생각들이 가득하다. 대부분 '앞으로 어떻게 하면 좋을까?' 라는 궁리가 주를 이룬다. 이 생각들의 근간은 '지금 현재의 위치'에서 바라는 것들을 달성할 수 있을 것인가라는 걱정에서 시작된다. 


  얼마 전, 어머니가 "간병인 보험"을 들어야겠다는 이야기를 하셨다. 자신이 늙으시면 내가 어머니를 간병하기가 어려울테니 자신이 보험을 드시고 노후를 준비하시겠다는 거다. 이 날은 기분이 착잡했다. 그런 와중에 회사에서 '내 기술경력 등급'에 대한 이야기를 할 기회가 있었다. 내가 '정보처리 기사' 자격증을 획득한지 6년 정도 되었다. 기술등급 심사 기준으로만 보면  나는 '중급' 자격을 가지고 있다. 프리랜서로 뛰면 지금받는 급여와는 완연히 다른 급여를 받을 수 있다. 이 날은 기분이 착잡해졌다. 마음이 너무나 무거웠다. 


  이제 본격적으로 '개발자의 길'을 걸을 각오를 하게 되었다. 이제 슬슬 외부활동을 시작하려한다. '김지헌(허니몬)'이라는 이름으로 이 바닥에서 꿈틀거려보려고 한다. 

  '이제 좀 해볼만 해졌나?' 라는 질문에 대한 대답을 얻을 수 있기를 바란다.

  스터디를 하나 시작했다. 그 스터디에 참가신청을 하면서 내가 되고 싶은 목표를 하나 정했다.

  '나만의 스타일을 가진 개발자'가 되고자 한다. 

  수시로 그 스터디 신청서를 보면서 각오를 다시는 2012년말과 2013년을 만들어가겠다. 

  

... 쓰지 못한 말이 참 많다. 후우.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