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자'에 해당되는 글 2건

허니몬에 관한 보고서/허니몬의 행성, 허니스(Honies)
  • 출근길에 만나는 수많은 사람들을 보며, 곰곰히 생각한다. 저들이 전철역 안에서 달리는 이유는 뭘까? 바빠서? 전철은 정해진 시간이 되면 도착한다.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서? 자리는 출발지에 가까운 자들의 차지. 결론은? 그저 습관이다. 달리지 않으면 불안한 습관.(달려야 살아남는다는 강박관념, 빨리빨리에 익숙해진 사람은 정해진 규칙 속에서도 분주하게 달린다.) 2010-03-23 08:40:28
  • 다른 사람과 비슷한 삶을 살아간다. 그 삶에서 조금 벗어나 다른 삶을 살아간다는 것은, 결심과 한걸음이면 충분하다. 나는 현재의 삶에 만족하고 있는가? 문제는 언제 한걸음을 내딛을가? 롸잇나우!? ㅡ_-)?(그건 아니라고 확신한다. 남들과 비슷하게 산다는 건 나에게는 재미없는 삶이다.) 2010-03-23 08:54:35
  • 오랜만에 보는 작가 이영도씨의 작품. 철학적인 내용을 철학적이지 않게 자연스러운 이야기로 이끌어가는 작가의 능력은 정말 탁월하다. 다시 드래곤라자, 퓨처워커를 읽고 싶어진다. 양초장이 후치의 걸죽한 입담을 다시 듣고 싶어진다.(me2book 그림자 , 이영도 작가에게도 붙은 좌빨... 이놈의 세상 속에 정치가들은 죄다 좌빨필터낀 색안경을 끼고 있나?) 2010-03-23 08:58:55
    그림자 자국
    그림자 자국
  • 귀찮아지고 있어. ㅡ_-);;(귀찮아진다는 것은 내가 하기 싫다는 뜻이기도 하다.) 2010-03-23 09:18:59
  • 돈이 가장 많은 IT 업체는 어디일까?, 백지영 기자 // 회사의 자산, 당장 투자가 가능한 현급과 투자자금을 유통할 수 있는 기업. 우리나라 기업이 없는 것은 씁쓸하구나.(돈이 가장 많은 IT 업체, 우리는?) 2010-03-23 09:27:36
  • 취업에 관심이 많다는 건… ㅡ_-)? 취업과 관련된 관련업종에 관심이 있다는 거야? 아니면 취업을 하고 싶다는거야?(모호한 표현. 자신의 감정에 충실한 표현을 해봐. ㅡ_-);; 문득 사람들과 이야기하다보면 답답한 부분들이 속출...) 2010-03-23 09:33:35
  • ㅡ_-)> 참을까 말까?(췟.) 2010-03-23 10:44:48
  • 난… ㅡ_-);; 내가 잘 하던 일도, 누군가가 강제하거나 하라고 하면… 하기 싫어진다….(나만 그런 건 아니겠지?) 2010-03-23 10:57:27
  • 오늘 날씨가 희뿌연한 것이 좋군요. ㅡ_-);(좋은거야? 나쁜거야? 황사 + 스모그 인가) 2010-03-23 13:02:30
  • 매일… 스프링 공부를 해야지 해야지 하면서 하지 않는 게으름병에 걸려버린… ㅠㅅ-)…
    Spring을 사용한 웹 서비스 시뮬레이터 프레임워크 솔루션 by 디벨로퍼웍스 에 남긴 글 2010-03-23 17:04:55
  • 염치라곤 없는 후안무치한 SK커뮤니케이션즈, Eau Rouge // 하루이틀 일은 아니지만, 그래도 그러려니하면서 넘어갈수는 없는 그런 문제가 아닐까 함. ㅡ_-);; 사실… SK쪽의 스마트폰 정책은 그다지 맘에 들지 않는다.(여전히 SK에서 스마트폰을 내놓겠다고 하면, 걱정부터 되는 것이 그런 이유이기도 하다. 뭐 요즘 네이트온 거의 하지 않지만...) 2010-03-23 17:29:57
  • 친구신청하려다가도… twi2me 만 남아있는 사람에게는… ㅡ_-);; 미친신청 하기 싫다. 흠냠… 업무에 불필요한 프로그램 삭제하라고 해서 트윗터 클라이언트도 삭제해버렸다. 흠냠. ㅡ_-);;(내가 원하지 않는 소통의 단절. ㅡ_-);; 해답은 오직 스마트폰 밖에 없는 것이다!!) 2010-03-23 17:36:49
  • 문득… ㅡ_-);; 어제 안드로이드 레이아웃을 만들어본다고 깨작깨작 고생했던 슬픈 기억이 지금 떠오르는 것은, 아마도 오늘 밤에도 레이아웃 XML 과 씨름을 할 생각 때문이겠지….(안드로이드 레이아웃 XML, ADT로 레이아웃을 완벽하게 만들기는 어렵다. ㅡ_-);; 속성 설정할 내용을 찾기가 쉽지 않아.) 2010-03-23 17:38:42
  • 멋지게 중절모를 쓴 중년의 연기자와 마주쳤다. ^^ 이름은 기억나지 않지만 여유로움이 베인 모습이 보기 좋은 분이다.(me2mobile ^^ 사람들 사이를 유유히 걸으며 통화하는 여유로운 모습. 멋진걸!?) 2010-03-23 18:25:39
  • 줄넘기를 열 개이상 못하고 있는 아랫집 아이를 보니 대단하다는 생각도 들고 안타깝다는 생각도 든다.(me2mobile 저러고 있기를 삽십분.) 2010-03-23 19:59:37
  • 굿나잇!! ^^ 2010-03-23 22:51:42

이 글은 허니몬님의 2010년 3월 23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2 0
허니몬에 관한 보고서/예측불허 허니몬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Not defined | Multi-Segment | 1/640sec | f13 | 0EV | 18mm | ISO-800 | No Flash | 2008:08:30 09:38:11

어렸을 적, 끊임없이 나를 뒤쫓아오는 존재가 있었다.

그 존재를 떨쳐내기 위해 달리고 달려보아도 그 존재는 항상 내 곁에 있었다.

내가 그림자라는 의미로 그 존재를 인식하기 전 부터 나와 함께 해왔다.

'빛이 나에게 부딪쳐 흡수되거나 반사되면서 생긴 빛의 공백이 사물에 나타난 것'이라고 정의할 수 있겠다.

따지고 보면 어둠의 존재, 그런게 아니다. 주변을 가득 채우고 있는 빛이 내게 부딪쳐 생긴 약간의 공백일 뿐.

카메라를 들면서부터 내 자신의 그림자를 찍는 취미를 가지게 된 것 같다.

나보다는 좀 더 길어보여서(?) 찍기 시작한 것 같다. 다른 이유는... 없는 것 같다.

시시각각 변하는 그림자의 모습은 내게는 그저 신기할 따름이다.

나라는 녀석은 28년을 살아오면서 그다지 변한 것 없는 모습으로 지금의 모습을 가지고 있는데,

그림자라는 녀석은 하루에도 볼 때마다 그 모습을 바꿔가고 있는 것은 나에게 신비롭다.

나도 그림자처럼 되고 싶다.

그림자는 나처럼 되고 싶다.

이런 두 사람의 욕심이 만나게 되면, 그림자 놀이가 된다.

나는 그림자를 약올리려고 팔을 든다.

그럼 그림자는 나를 따라 팔을 들며 자신의 모습을 바꾼다.

그림자의 다른 모습을 보고 싶어서 몸을 움추린다.

그림자는 둥그렇게 변한다.

문득, 그림자로 이야기를 써보자라는 생각에 주저리주저리 적어본다. ^^;

0 0
1
블로그 이미지

Email : ihoneymon@gmail.com 안녕하세요, 꿀괴물 입니다. ^^ 멋진 비행을 준비 하는 블로그 입니다. 만능형 인간이 되어 많은 이들에게 인정받고, 즐겁고 행복하게 살기를 간절히 원합니다!! 달콤살벌한 꿀괴물의 좌충우돌 파란만장한 여정을 지켜봐주세요!! ^^

허니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