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니몬에 관한 보고서/허니몬의 직장일기

@_@) 난 야근 체질이 아닌거야.

다음에는 야근할 일이 없도록 꼼꼼하게 완전을 기하도록 프로그래밍하자꾸나.

이번 기회에 자바, DOM, jQuery에 친숙해지는 계기가 되어간다.

뭐 여전히 삽질을 하고 있는 건 크게 변함이 없지만.

무엇인가를 채우기 위해서는 그릇을 비워야 한다고 했다.


새롭게 '열정'을 채우기 위해 비우는 시간이다.


4번 그릇 치웠으니 슬슬 일..
4번 그릇 치웠으니 슬슬 일.. by Fribirdz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문득... 위의 사진을 보니, 나도 초밥 먹고 싶다. ㅡ_-)> 한번 먹으러 가볼까나!?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