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니몬의 IT 이야기/프로그래머, '코드 엔지니어'
지난 1월에 회사를 그만두고, 3월말까지 신나게 놀았습니다. 정말 신나게 놀았다.
사람들을 많이 만나고, 책도 많이 보고, 여기저기 구경도 다니면서 31살의 초반을 보냈다.
3월 말에 새로운 회사에 입사하여 지금까지 회사에서 프로토타입(초기 학습을 위한 기능구현)으로
게시판을 만들면서, 회사의 Spring Java Coding Convention(코딩 스타일과 알고리듬 구현에 대한 생각)
을 조금이나마 접하게 되는 기회였다. ^^;

이번 프로젝트는 스프링3을 기반으로 해서, 모바일웹 서비스를 개발하는 것이다.
그래서 HTML5, jQuery, CSS, 안드로이드, iOS 등에 대한 구현을 경험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
생각하고 있다. ^^

오늘, 프로젝트를 위한 작업장에 자리를 잡았다.
아직 프로젝트 초기라서 사람들이 모두 참가하지 않았지만, 진행에 필요한 사람들이
모두 모여서 간단하게 인사를 하고(얼굴은 기억하지만, 이름은 기억하지 못하는 짧은 기억력),
프로젝트를 진행하는데 고려사항들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었다.

SI 프로젝트에서 아키텍트('AA' 혹은 '아키'라고도 하더군요)가 개입하면서,
서비스가 갖추어야 할 구조(스트럭쳐)와 앱, 구현방법등을 준비해주고 있었다.
제가 본 아키텍트의 가장 큰 특징은...
1. 말을 잘한다.
2. 영어를 습관처럼 쓴다.
3. 일정 수준 이상의 이해능력을 갖추고 있다.
을 가지고 있었다. PM, 개발자와 기획자들 사이에서 프로젝트를 진행하기 위해서는 필요한
것들이기도 하다. ^^; 말은 잘하는데, '전문용어'를 습관적으로 쓰는 모습이 거북하기도 했다.
우리가 본사에서 프로젝트를 준비하면서 프로토타입을 제작한 것을 보고 이해하는 능력은
충분히 갖추고 있었다. 하지만, 생각했던 것보다는 조금 부족한 부분들이 많기도 했다.

나는 '아키텍트'가 되고 싶다. 그리고 주변 사람들에게 이런 나의 바람을 이야기 하면서
나 스스로에게 압박을 가하고 있다.
앞으로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그 모습을 유심히 보면서, 장점과 단점을 잘 분석해서
성장을 위한 좋은 거름으로 사용하고자 한다.

앞으로 조금씩 그 이야기를 기록해두려고 한다.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