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니몬의 사진기록'에 해당되는 글 74건

허니몬의 사진기록/프레임, 틀 안의 이야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40sec | F/14.0 | 0.00 EV | 28.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09:02:04 14:47:30
이렇게 담배핀 흔적들이 남으니, 흡연자들의 설자리가 점점 사라지는 것일지도 모르겠습니다.
0 0
허니몬의 사진기록/프레임, 틀 안의 이야기

   용산 참사가 일어났던 그곳을 다녀왔습니다. 1월 많은 이들의 가슴에 경찰에 대한 뜨거운 증오를 가지게 한 그곳.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 사진에서 하단부에 표시된 곳이 '용산참사'가 발생했던 곳입니다.

용산역 전경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40sec | F/5.6 | 0.00 EV | 28.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09:02:04 13:18:59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400sec | F/5.6 | 0.00 EV | 28.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09:02:04 13:22:59
  사건장소에는 '용산참사' 희생자들을 위한 빈소가 1층에 차려져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320sec | F/7.1 | 0.00 EV | 28.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09:02:04 13:30:46
  사고가 발생한 건물은 을씨년스러운 모습으로 불타서 앙상한 뼈대만 남은 망루의 잔해를 가리기 위해서인지 푸른 천막이 드리워져 있었습니다. 사건현장 옆의 주차장에는 경찰시위진압대 차량들이 세워져 있어서 사고현장에 대한 접근을 통제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5sec | F/7.1 | 0.00 EV | 28.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09:02:04 13:29:22
  사건 발생 후에 사고현장을 차단하고 있는 차량에 대해서 분노를 표현한 것으로 보이는 듯, 시위진압대 차량의 뒷바퀴가 일부 연소되어 있는 상태로 방치되어 있습니다. 참혹했던 사고현장 속에서 이런 모습은 조금은 씁쓸한 느낌을 보여줍니다. 어쩌면 사고이후 경찰에 대한 분노가 극에 달했음을 보여주고 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작년 '촛불시위'에서 보여준 우리 이명박 대통령 각하에 대한 극렬한 충성심은 그에대한 반대효과로 '경찰에 대한' 국민들의 극악스런 분노를 야기해야 했고, 이번 '용산참사'진압 과정에서 용역업체와의 연합진압 사실이 MBC를 통해서 드러나게 되면서 경찰은 또한번 전부터 계속해온 경찰이미지 쇄신의 노력을 물거품으로 만들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00sec | F/7.1 | 0.00 EV | 28.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09:02:04 13:28:34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60sec | F/7.1 | 0.00 EV | 28.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09:02:04 13:29:51
불타버린 경찰시위진압대 차량을 덮고 있는 현수막에는, 우리 이명박 대통령 각하와 김석기 경찰총장 지명자에 대한 원망과 분노가 담긴 글귀들로 가득 적혀있었습니다. 제가 상상하면서도 아찔한 '2009년 국민폭발'의 전운이 흘러나오는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320sec | F/5.6 | 0.00 EV | 28.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09:02:04 13:23:12
도로변에는 우리 이명박 대통령 각하의 사과를 원하는 현수막들이 걸려있습니다. 이번 '용산참사' 이후 이명박 대통령 각하의 대응은 참으로 안습이었습니다. 대통령이 나서서 마치 '죽을 만한 사람들이 죽은 것이다.'라고 말하는 듯 했습니다. 방송을 통해 뜻하지 않은 사고를 통해, 목숨을 잃은 이들을 애도하고 그들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한마디만 했어도, 국민들의 분노는 조금이라도 수그러들었을텐데, 도대체 어떤 생각으로 그런 말을 한 것인지 이해하려고 해도 이해가 안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800sec | F/5.6 | 0.00 EV | 28.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09:02:04 13:20:53
용산참사가 벌어진 재개발지역 건물 뒷편으로, 자본주의의 상징이라고도 할 수 있는 거대한 고층건물은 참혹하게 훼손된 건물의 모습과는 대조적인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아마 지금 우리나라의 모습일 수도 있을 겁니다. 가진 자들은 자신의 부를 더욱 축적하면서 보다 높은 곳으로 올라갈 것이고, 없는 자들은 자신의 손아귀에 있는 것을 지키기위해 목숨을 걸고 싸우는 아비규환의 시대가 당분간(우리 이명박 대통령 각하 임명기간동안)은 계속될 겁니다. 심화될 수도 있겠죠. 이건 상상하기 싫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40sec | F/7.1 | 0.00 EV | 28.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09:02:04 13:34:52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000sec | F/5.6 | 0.00 EV | 28.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09:02:04 13:36:02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800sec | F/5.6 | 0.00 EV | 28.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09:02:04 13:38:28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50sec | F/5.6 | 0.00 EV | 28.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09:02:04 13:41:36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50sec | F/5.6 | 0.00 EV | 28.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09:02:04 13:40:14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3sec | F/5.6 | 0.00 EV | 28.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09:02:04 13:39:08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Manual | Pattern | 1/1600sec | F/4.5 | 0.00 EV | 28.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09:02:04 13:46:35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0sec | F/10.0 | 0.00 EV | 28.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09:02:04 13:44:32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Manual | Pattern | 1/640sec | F/2.8 | 0.00 EV | 28.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09:02:04 13:45:43


용산참사가 일어난 곳을 들여다 보다.

나는 이 참혹하고 삭막한 공간 속에서 거리를 두고 있는 방관자가 되어버린 것 같다.
그러나 나도 이 어지러운 흐름 속에 휩쓸려 힘든 시기를 맞이하게 될 것이다.
서서히 그 격류의 한가운데를 향해 한걸음한걸음 내딛고 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Not defined | Pattern | 1/30sec | F/2.8 | 0.00 EV | 28.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09:02:04 14:15:02

지금은 그저 웃고 있을 뿐. 두고 보겠어요~
1 0
허니몬의 사진기록/프레임, 틀 안의 이야기
나는 어려서부터 하늘을 좋아라 했다. 그래서 하늘에 있는 것은 무엇이든 좋았다.
하늘을 빠르게 날아가는 비행기의 모습을 보고 비행기 조종사가 되고 싶기고 했었다.
하늘은 언제나 같은 모습을 나에게 보여준 적이 없다. 항상 새로운 모습 다른 모습을 보여주었다.
그리고 모든 이들을 감싸 않아주는 드넓은 그 풍채는 내가 내 안의 작은 우주 안에 담아야할 모습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Not defined | Pattern | 1/160sec | F/6.3 | 0.00 EV | 44.0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 2008:10:26 17:07:42

잠실에서 올림픽 종합경기장에서 구경을 하다보니 하늘은 어느새 구름들이 가득 덮여 있었다. 집에 도착하여 육교를 건너다가 하늘의 모습이 너무 아름다워 사진에 담아 보았다. 구름의 양이 워낙 많아서 구름 사이로 새어나오는 햇살을 찍는 것은 실패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Not defined | Pattern | 1/125sec | F/5.6 | 0.00 EV | 18.0mm | ISO-125 | Flash did not fire | 2008:10:26 17:08:28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Not defined | Pattern | 1/125sec | F/5.6 | 0.00 EV | 18.0mm | ISO-110 | Flash did not fire | 2008:10:26 17:07:53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Not defined | Pattern | 1/30sec | F/3.8 | 0.00 EV | 22.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08:10:26 17:15:37

  만화책을 빌려가는 중에 자동차에 비친 하늘의 모습을 담아보았다.
  ^^ 눈으로 보는 하늘과는 또다른 모습이 매력이라면 매력이라고 할 수 있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Not defined | Pattern | 1/160sec | F/6.3 | 0.00 EV | 18.0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 2008:10:26 17:08:39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Not defined | Pattern | 1/125sec | F/5.6 | 0.00 EV | 18.0mm | ISO-125 | Off Compulsory | 2008:10:26 17:16:56


집으로 가는 골목에서 비친 하늘의 모습을 담아보았다. 복잡하고 어지럽게 꼬인 전선들. 지금 내 마음 같다.
0 0
허니몬의 사진기록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Manual | Pattern | 1/30sec | F/2.8 | -1.67 EV | 28.0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 2008:10:24 18:03:41


  일을 마치고 나오는 길에 서쪽녁으로 지고 있는 해를 보고 카메라를 들이대고 찍어본 사진이다.
  가을 하늘은 다채롭기 그지없다. 떠오르는 모습과 푸르른 하늘 저물어가는 모습 모두가 말그대로 예술이다.
  매서운 겨울이 오기전 희망을 가득 품으라는 것인지, 머릿속에 깊숙하게 새겨진 가을의 모습은 매년 새롭다.

  춘천에서 지낼 때에는 봄과 가을을 제대로 느낄 수가 없었다. ㅡㅅ-); 벚꽃이 피면, '벌써 봄인가?'하고
어느 사이엔가 28~9도를 넘어서는 날씨에 여름이 벌써 찾아온 것에 인상을 찡그린다. 물들어가는 단풍들을
보면서 '이제 가을이구나.'라고 생각하면 어느순간 내린 비에 단풍들이 모두 떨어져 내리고 앙상한 가지가 남는다. 그리고는 겨울이다. 겨울은 추웠다. 정말 추웠다.

  올해 겨울은 제법 매서울 것 같다. 청년실업단에 합류하면서 내 자신의 가야할 길을 모색해야 한다.
  오라고 하는 곳들이 있기는 하다. 하지만... 그곳이 나에게 맞는 곳인지에 대해서는 고심할 필요가 있다.
  다양하고 새로운 경험들을 할 수 있는 그런 일을 하고 싶다. 무엇도 금방 시들해지고 흥미를 잃는다.
 
  아직도 인생공부에 흥미를 가지지 못한 내 자신을 몰아세워야할 때가 되어버렸다.
  급박하게 뭔가를 해줘야할 때가 된 것이다.
  하지만, 아직도 무엇을 해야할지 잘 모르겠다. ㅡㅅ-);; 나라는 녀석 참 대책없다.
 
0 0
1 ··· 12 13 14 15
블로그 이미지

Email : ihoneymon@gmail.com 안녕하세요, 꿀괴물 입니다. ^^ 멋진 비행을 준비 하는 블로그 입니다. 만능형 인간이 되어 많은 이들에게 인정받고, 즐겁고 행복하게 살기를 간절히 원합니다!! 달콤살벌한 꿀괴물의 좌충우돌 파란만장한 여정을 지켜봐주세요!! ^^

허니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