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강사로의 길, 선택의 기로에 서다.

2014/06/30 13:38

5월 말에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스쿠버다이빙 PADI 다이브마스터 과정을 마치고 강사가 되겠다면서 양양에 있는 스쿠버리조트에 내려온지 어느덧 한달이라는 시간이 흘렀다. 드문드문 할 때에 비하면 나름 다이빙 자세나 경험이 일취월장하고 있지만 여전히 배워야할 것도 많고 미숙한 것이 참 많다. 바다와 어울어져 지내면서 많은 것들을 경험하고 있다.


그리고 부쩍 드는 생각은,

굳이 강사까지 되어야할까?

주변 다이버들은,

이왕 시작한 것 강사까지 가는 것이 좋다.

라고 이야기 한다.

처음에는 '뭐, 다이브 강사가 되어보지.' 라는 생각으로 8월말까지 지내기로 했지만, 리조트에서 강사들의 모습을 보면서 굳이 저 많고 많은 강사 중에 내가 끼어들 필요가 있을까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 나는 누군가를 가르칠 생각이 없는데...

물론, 내가 강사가 되면, 투어가 되었을 때 '강사'라는 직함을 이용해서 시설이용비를 절감할 수 있다는 혜택이 있지만 그것이 과연 내가 바라는 것일까?

나는 안전하고 편안하고 즐거운 다이빙을 할 수 있으면 되는데...

이런 이야기를 페북에 올렸더니 '관심 다이버'로 등극하고 '강사가 될 때까지 지켜보겠다'는 주변의 압력이 생겼다. ㅡ0-);;

저작자 표시
  1. 2014/07/15 12:02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 차수희 2014/07/15 15:00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ㅇㅁㅇ!!!!!!!!!!!!!!!!!!!!
    오랫만에 일하다가 급 형님블로그 생각나서 들어왔는데..

    저도 올 여름에 스쿠버 다이빙 배워볼까 말까 고민중인데
    형님은 벌써 하고 계셨네욤 !! ㅎㅎㅎ

    다음에 저도 배우고 나면 저랑도 한번 고고 ㅇㅁㅇ// ㅎㅎㅎ

  3. 차수희 2014/07/15 19:19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전 완전 땡큐베리감사죠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