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20150430-20150506, 필리핀 세부 다이빙 투어(보홀, 모알보알)

2015/05/10 16:45

GoPro | HERO3+ Silver Editio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940sec | F/2.8 | 0.00 EV | 2.8mm | ISO-100 | No flash function | 2015:05:05 14:42:49부담스럽긔?

○ 공통

  • 많은 다이버가 세부를 찾는 이유 중 하나는 한인들이 운영하는 다이브리조트가 세부 곳곳에 분포하고 있기 때문이다.
  • 외국인이 운영하는 곳들과는 다르게 픽업, 숙소, 다이빙, 여행과 관련된 일체의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는 것이 한국인이 운영하는 다이브리조트를 찾는 이유일 것이다.
  • 다이빙 일정과 내용(함께가는 다이버들의 수, 레벨 정도)을 전달하면, 일정 비용을 지불하면 현지 도착시간에 맞춰 픽업서비스를 제공한다.
    • 세부 도착하는 픽업서비스의 경우에는 마사지업소에 들려서 서비스를 받고 리조트로 이동하는 것을 기본으로 한다.
  • 다이브 리조트의 경우에는 다이빙과 숙박을 동시에 제공하고, 다이브샵의 경우에는 다이빙 서비스만 제공한다.
    • 필요하다면 다이브샵을 통해서 다이빙샵 부근의 숙소를 예약받을 수도 있고, 개인이 부근의 숙소를 별도로 예약할 수 있다.
  • 필리핀 다이빙에서는 다이빙포인트까지 이동하기 위한 교통수단으로 방카라고 하는 필리핀 전통의 배를 이용한다.
    • 앉아서 쉴 수 있는 좌석과 간이 화장실이 있는 경우가 있음
    • 이동과 다이빙 후 휴식시에 즐길 수 있는 음료와 간식을 제공한다.
  • 기본적으로 장비결합, 리조트와 방카 사이의 운송을 리조트 직원이 지원하는 경우가 많다.
    • 일반적인 장비들에 대해서는 장비 결합을 무난하게 잘 하지만, 새로운 장비에 대해서는 익숙하지 않은 탓에 결합이 완벽하지 않을 수 있다.
    • 입수 전 자신의 장비를 점검하고 안전점검하고 다이빙하는 것이 좋다.
  • 가이드가 선행하고 그 뒤를 다이버들이 버디를 이루어 시야 안에서 움직인다.
    • 조류 다이빙의 경우에는 가이드를 앞서가지 않도록 한다.
      • 조류 다이빙시, 배도 함께 이동을 하는 경우가 많은데 가이드보다 앞서가면 배를 지나칠 가능성이 높아진다.
      • 조류 다이빙시, 가이드나 팀과 떨어질 가능성도 있으니, SMB는 기본적으로 챙기면 좋겠다.

○ 20150430-20150502, 쏘쿨다이브SoCool 엘씨엘로El Cielo, 보홀Bohol, 세부Cebu, 필리핀Philiphine

● 다이브리조트 정보

GoPro | HERO3+ Silver Editio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2.8 | 0.00 EV | 2.8mm | ISO-140 | No flash function | 2015:04:30 10:35:13

● 다이빙 체계

  • 0830 아침식사
  • 0900 다이빙포인트 이동
  • 1000 1st 다이빙 시작
  • 1230 2nd 다이빙 종료 후 도시락 시식
  • 1330 3rd 다이빙
  • 1600 다이빙 종료 후 저녁식사(는 자율적으로 해결)

● 포인트 정보

  • 발리카삭
    • 이동시간: 30분 정도?
    • 조류: 강함
  • 파밀라칸
    • 이동시간: 1시간 30분 정도?
    • 조류: 강함

○ 20150502-20150506, MB블루오션 다이브리조트, 모알보알Moalboal, 세부Cebu, 필리핀Philiphine

다이브리조트 정보

  • 이름: MB블루오션 다이브리조트
  • 사이트: http://www.moalboaldive.com/main/main.php
  • 연락처: 070-7518-0180
  • 보다 자세한 기사: http://www.scubanet.kr/article/view.php?category=1&article=896

● 다이빙 체계

  • 0830 아침식사
  • 0930 개인스킨장비(마스크, 핀, 개인용품)를 지참하고 배에 탑승하여 이동
  • 1000 1st, 2nd 다이빙 진행
    • 1st 다이빙 후 수면휴식(2nd 다이빙 포인트로 이동)
  • 1300 점심식사
  • 1430 오후 3rd 다이빙 진행
  • 1630 다이빙 종료, 자유시간
  • 1800 저녁식사
  • 이후 자유시간

● 포인트 정보

리조트에서 30분 이내의 이동거리 내에 포인트들이 위치

  • 세계에서 가장 높은 산호밀집도를 가진 지역으로 얕은 수심(5미터 내외)에 경산호들이 넓게 분포하고 있다.
  • 리조트 앞으로 20여미터만 가면 바로 절벽으로 이어지는 지형이 대부분 이다.
    • 화이트비치 포인트에는 모알보알에서 보기 쉽지 않은 비교적 넓은 모래지형이 있다.
      • 화이트비치에서도 조금만 더 나아가면 절벽...
  • 오후 썰물시간대가 되면 조류가 변하며 빨라진다.

○ 정리

  • 공통경비는 여행출발시 차출하여 여행진행 중에 지출하고 그에 대한 내역을 기록하고 공유할 것
  • 간단한 구급약품을 지참하고 다닐 것
    • 소화제, 진통제, 소염제
    • 소독약, 반창고
  • 방문지역에 대한 기본정보를 사전에 조사하여 팀원들과 함께 공유하면 좋을 듯
  • 마사지는 3일 연속으로 받는 것이 좋다고 함

    그렇게 받아보니 확실히 개운함!? 응?

○ 여행후기

작년 8월말, PADI IE(Instructor Experiment)을 함께 치른 동기강사들과의 함께 모이기를 기획하다가 지명강사가 보홀 쏘쿨다이브로 나가게 되면서 우리는 5월초 연휴에 맞춰 다이빙 투어를 기획했다.

LG Electronics | LG-F240L | 1/14sec | F/2.4 | 0.00 EV | 3.9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15:04:30 04:54:28

거기에 이재은다이버가 함류하면서 총 4명의 다이버가 서울을 출발하여 세부-막탄 국제공항에 도착하여 세부-막탄 여객터미널로 이동해서 2시간 동안 배로 이동하여 거기서 30여분을 차로 이동한 아로나해변Alona beach의 끝자락에 위치한 쏘쿨다이브리조트에 도착했다. 자동차로 이동하는 것보다 배로 이동하는 것에 대해서 많은 피로감을 호소하는 우리팀. 다이빙 포인트를 가기 위해서 방카타고 1~2시간 가는 것은 별다른 신경안쓰면서. ㅋㅋ

도착하자마자 다이빙장비를 꺼내들고 다이빙을 준비한다. 조금 빠듯한 일정...! 오전 4시 30분쯤 세부막탄국제공항에 도착해서 부랴부랴 짐을 챙겨들고 6시에 출발하는 세부-보홀 여객선 '오션젯Oceanjet'을 타기 위해서 택시를 타고 20여분을 이동하고 2시간의 뱃길을 달려서 보홀항에서 30분을 이동하여 도착해서는 짐을 풀고 발리카삭을 가기 위해 30여분을 다시 이동해야 했다.

다들 피곤하고 무엇보다 허기짐을 하소연한다. 그래서 두번째 다이빙 후 식사 예정이었던 것을 첫번째 다이빙 후로 변경!

GoPro | HERO3+ Silver Editio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26sec | F/2.8 | 0.00 EV | 2.8mm | ISO-100 | No flash function | 2015:05:01 13:17:54


발리카삭은 전체적으로 조류가 강한 편이었다.

두마게티 아포섬이 더 강하다는 이야기도 있던데, 내가 갔을 때는 부드러웠다. 전에 갔던 어느 여성다이버는 변화무쌍한 조류를 경험하고 눈물을 흘렸다는 경험담을 토로했다.

보홀 알로나비치는 밤이면 휴일을 즐기려는 여행객들로 북적거렸다. 다양한 국적의 사람들(한국 사람도 꽤 많이 보임)이 자기만의 휴가를 즐기고 있는 모습은 여유로움을 느끼게 했다. 나 역시도 올해 첫 해외다이빙투어를 즐기고 있었다. 현지에 나와있는 지명강사와 맥주를 마시며 현지에서 리조트를 운영하면서 겪는 어려움도 듣고 나름의 포부도 들으며 보홀의 밤을 보냈다.

파밀라칸은 비교적 완만한 경사를 가진 슬로프를 가진 수중지형을 보여주었다. 조류가 상당히 거센편이어서 얕은 수심에서는 조류가 상당했다.

두번째 다이빙에서는 조류를 타고 흘러온 말레이시아 다이버를 동기강사가 수중에서 픽업하여 출수 후 인계하는 상황도 벌어졌다. ㅎㅎ

파밀라칸도 시야는 그리 좋지가 못했다.

이번 다이빙투어 동안에는 전체적으로 시야가 좋지 못했는데, 이번에 함께한 이재은 다이버가 가는 곳은 시야가 좋지 않다는 이야기가 들려온다.

파밀라칸 다이빙을 마치고 리조트에 복귀하여 모알보알로 이동할 채비를 한다. 차로 30분 이동하고 배타고 2시간 이동하고, 택시타고 다래원 한국식당에 도착하여 저녁을 먹으면서 합류하기로 한 교육생을 기다렸다. 12시 비행기로 도착한 이상선 오픈워터 예비다이버를 픽업하여 모알보알로 이동하는데 3시간이 걸려 모알보알에 위치한 MB 블루오션 리조트에 짐을 풀었다.

나름 빡신 일정!! 6박 8일 일정동안 다이빙을 하루도 쉬지 않았다!! 내가 체력이 좀 좋지. 후후. 그래봤자... 모알보알에서는 저녁식사 후 맥주마시고 마사지 받고는 떡실신하는 일과가 반복되었다.

모알보알에 위치한 MB 블루오션 다이브리조트 는 여러 면에서 내가 지금껏 경험해본 다이빙투어 에서 가장 높은 만족도를 제공했다.

  • 숙소
  • 포인트
  • 식사
  • 서비스
  • 휴식 

란 5가지 조건을 잘 만족시키기란 쉽지 않은데 말이다. 

즐거운 다이빙을 할 수 있었던 이유 중 하나는, 남애스쿠버리조트에서 함께 일하던 김선국 강사님이 함께 있었기 때문이기도 할 것이다. 포인트 브리핑과 수중생물을 발견해서 알려주고 다이버를 세심하게 관리하는 멋진 가이드 강사님이다. 최근에는 러브러브하다고 하시던데!!?

넓게 펼쳐진 산호군, 일정한 패턴을 가지는 다이빙 타임, 절벽 다이빙으로 조류를 타고 이동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 길을 잃거나 할 위험성도 낮다. 프로그 피시, 고스트 파이프 피시, 해골동굴, 파이어 크랩, 거북이 등 다양한 생물을 만날 수 있는 좋은 포인트였다. 리조트에서 제공되는 다양한 한식도 만족스러운 곳이다.

개인적으로는 현지에서 먹는 스타일도 먹으면 좋겠지만, 그건 나중에 배낭여행할 때 나 혼자 즐기도록 하고, 다이빙여행은 배낭여행과는 다른 방식의 여유로운(금전적인 투자를 하는 만큼) 여행의 한측면을 제공하는 식사도 일정수준은 되어야 한다고 본다.



리조트에 풀장이 함께 있기 때문에, 식사 후 휴식시간에 풀장에서 수영와 일광욕도 즐길 수 있고, 이탈리안레스토랑도 옆에 있다.


LG Electronics | LG-F240L | 1/1951sec | F/2.4 | 0.00 EV | 3.9mm | ISO-50 | Off Compulsory | 2009:01:01 00:00:00


House reef, 정어리 떼가 군무를 펼치며 배설하는 광경은 신비로웠다. 정어리 떼는 비교적 얕은 수심(5~10)에서 무리를 이루며 움직였고 이 정어리를 먹어보겠다고 잭피시 등의 포식자들이 따라붙었다.

정어리 떼를 움직이도록 가까이 다가가면, 그놈들은 보란 듯이 머리 위로 퍼져나가면서 똥을 싸대고 비늘까지 떨어지면서 환상스런 분위리르 연출했다. 눈처럼 머리 위로 쏟아져내리는 것들이 똥이라는 것만 빼면...!!



해골동굴이 있는 섬, 페스카도르섬은 리조트에서 방카를 타고 30분을 이동한다. 리조트에서도 볼 수 있는 섬이다. 얕은 수심의 산호들은 상당히 파괴가 진행된 상태다. 섬의 양쪽으로 조류가 강하게 치는 편이다. 수심 20여미터 아래에 위치한 해골동굴은 동굴 안에 들어가야 해골의 모습을 볼 수 있다.

누군가에게 맞아서 턱이 날아간 듯한 풍경을 하고 있다. 응?


이번 다이빙 투어는 이전다이빙투어와는 조금 다른 느낌을 주었다. 이전 다이빙 투어에서는 수동적으로 누군가가 짜놓은 계획과 일정에 따라서 다이빙을 했다면, 이번 다이빙투어에서는 내가 기본적인 계획과 일정을 세우고 다른 다이버들과 의견을 주고 받으면서 진행하는 경험을 했다. 이를 통해서 이후에 보다 자유롭게 해외 다이빙투어를 주도적으로 준비할 수 있겠다는 욕심을 품게되었다.

작년 추석 때 다녀온 세부 다이빙투어(두마게티-말라파스쿠아)가 당분간 마지막 다이빙이라 생각했는데... 물이란 예측할 수 없는 녀석이다.

귀국하고 나서 강행군...으로 몸에 피곤이 쌓여서 고생했다. 새벽 3시에 집에 도착해서 6시에 일어나서 출근준비하고 그날 저녁에 과음을 하고 오전 1시가 넘어서 집에 도착하고... 자면서 몸살이 찾아오고... 그 몸으로 출근하고 나니 금요일은 완전히 쥐쥐....!!

귀국 후에는 하루 푹 쉴 수 있도록 해주어야겠다. 몸이 예전같지 않다. ㅡ_-);; 작은 상처가 났던 곳들도 덧나가지고는 흐드드...


LG Electronics | LG-F240L | 1/14sec | F/2.4 | 0.00 EV | 3.9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5:05:07 00:34:42


저작자 표시
  1. BlogIcon 이현ㄱ 2015/05/11 08:33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좋은 정보 감사~ ^^

  2. BlogIcon 이현ㄱ 2015/05/11 08:33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좋은 정보 감사~ ^^

  3. 아무 2015/05/20 17:04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와 PADI 강사시군요, 잘 봤습니다! 이번 11월 즈음 OW 따러 필리핀으로 가고 싶어서 슬슬 정보 모으는 중입니다. 질문을 좀 드리고 싶은데 OW를 딴 후 자격증 있어야 갈 수 있는 다이빙 스팟에서 다이빙, 까지 생각하면 좀 무리한 일정이겠지요? 그리고 필기는 한국에서 보고 가는 게 아무래도 낫겠지요?

    • 아무 2015/05/20 17:04  address  modify / delete

      4박 6일 정도의 일정을 생각하고 있습니다.

    • Favicon of http://ihoney.pe.kr BlogIcon 풍운아 허니몬 2015/05/20 17:15  address  modify / delete

      안녕하세요. ^^

      조금 돈이 들기는 하겠지만, 한국에서 OW를 획득하고 가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생각을 합니다. @_@)> 장비 결합하고 장비메고 이동하고 하면서 차근차근 배우는 것이 좋지요.

      이론교육의 경우에는
      https://apps.padi.com/scuba-diving/elearning/helpme.aspx
      를 읽어보신 후에
      https://apps.padi.com/scuba-diving/elearning/Default.aspx
      을 학습하고서 이론과 관련된 부분은 넘어갈 수 있습니다.

      한국인이 운영하는 리조트의 경우에는 PADI 강사가 있는 경우,
      현지에서 이론시험+제한수역+개방수역 의 교육을 받고 라이센스 발급도 가능합니다. 가고자 하는 지역에 한국인 리조트가 있는지 확인하고 사전에 문의를 해보시면 되겠지요?

      보홀에는, 제가 위에서 언급한 '쏘쿨다이브'를 찾아가시면,
      '윤지명 강사'가 친절하게 교육해드릴겁니다.

      10월초에 보라카이 투어를 가려고 하는데,
      보라카이 지역도 오픈워터 다이버 교육이 활발한 곳이라고 하더군요.
      http://divershigh.tistory.com/69

      필리핀의 경우에는 한국인이 운영하는 스쿠버리조트가 많기 때문에,
      비용과 일정만 맞다면 편안하게 다이빙 하시면서 오픈워터 다이버 자격을 획득하실 수 있습니다. ^^

      한국인 리조트가 싫다~ 영어가 좀 된다~ 싶으시면
      외국인 리조트를 검색해서 예약하시면 되구용.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