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니몬에 관한 보고서/허니몬의 물병편지
매년 10월이면 유난히 씁쓸하다.
가을이 끝난다는 사실이.
한해가 저물어간다는 느낌이.
한꺼번에 다가오는 그런 날이어서 그런 듯하다.

Internal error (unknown value 65535)


올 겨울은 조금 더 쌀쌀할 듯 하다.



저작자 표시
신고

'허니몬에 관한 보고서 > 허니몬의 물병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빨리 헤어져.  (0) 2016.11.07
무현, 두 도시 이야기  (0) 2016.11.07
2016/10/31, 10월의 마지막 날.  (0) 2016.10.31
삶의 균형  (0) 2016.09.06
말로 설명할 수 없는 것.  (0) 2016.02.04
우리나라 좋은나라? 나쁜나라?  (0) 2015.10.23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