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니몬의 IT 이야기/IT 트랜드
  구글은 정말 어매이징한 개발자 집단입니다. 혹자들은 최근의 애플의 강세에 '애플'이 최강이라 말하지만, '스티븐 잡스'의 은퇴 이후에 과연 그 행보를 이어갈지에 대해서는 반신반의를 품고 있는 사람입니다. 어쨌든 각설하고, 구글의 웹 스토어네는 점점 유용한 많은 웹 앱들이 늘어가고 있습니다. 그 중에서 Angry Bird는 다양한 플랫폼에서 사람들에게 각광을 받고 있는 최고의 게임일겁니다. 그 외에도 크롬 브라우저를 플랫폼으로 하는(크롬OS를 연상하시면 될겁니다) 사용환경을 준비하고 있다고 봐도 되겠습니다.
  이런 사용환경은 스마트폰, 타블렛, PC 환경 속에서 동일하게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하기도 합니다. 그 이야기는 개발자가 다양한 환경을 고려해야한다는 것을 의미하기도 합니다. 그건 물론 기획자나 디자이너도 마찬가지죠.
요즘은... 개발자들이 너무 멀티플레이어로서 활동하는 것은 아닌가하는 생각도 듭니다. 공부해야할 분야들이 늘어나는 것은 학습에 대한 스트레스로 작용되어 새로운 이들의 진입을 어렵게 만들기도 합니다.

  구글 웹 스토어가 처음 생겼을 때에는 구글의 서비스를 기본으로 한 것들 뿐이었지만, 오늘 들어가본 웹 스토어에는 다양한 웹앱들이 존재하고 있는 것을 확인하였습니다. 유용하기도 하고, 구글 크롬의 동기화 기능을 이용하면 집-사무실-노트북 등에서 다양한 환경에서 동일한 환경을 유지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아마도, 크롬OS가 그리는 미래의 모습이 아닐까요?

Google 문서도구 웹앱

구글 웹앱에서 설치하고 나면 새 탭에서 설치한 웹앱들을 볼 수 있습니다.

아직 아이콘들은 통일성이 없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구글은 이런 화면 아이콘들의 UI를 통일하는 것에는 제법 인색합니다. 기능 중시를 하는 것이 당연하겠지만, '보기도 좋은 떡이 먹기 도 좋다'라는 것처럼 통일성 있고 깔끔한 아이콘으로 개선되길 바랍니다. ^^

구글 웹앱이 설치되고 난 화면


SpringPad

   SpringPad(http://springpadit.com)는 EverNote(http://www.evernote.com/)와 비슷한 다양한 환경에서 사용할 수 있는 위키노트 라고 할 수 있겠다. 개인적으로는 스프링노트(http://sunfuture.springnote.com)를 애용했지만, 최근에 들어서 여러가지 이유로 조금씩 그 서비스를 다른 곳으로 옮길 채비를 하고 있습니다.

SpringPad는 제가 주로 사용하는 구글서비스들과 연동이 될 수 있다는 가장 큰 특징을 가진 녀석이죠. 안드로이드폰에서 사용하고, 넷북 등에서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으니까 앞으로 이녀석을 더욱 빈번하게 사용해보려고 합니다.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