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 전체보기'에 해당되는 글 1277건

허니몬에 관한 보고서/예측불허 허니몬

'우물 안 개구리'

나는 아직까지 우물 안 개구리였다. 그래서 이제 그 우물 밖으로 나가보려고 한다.

국내 여행도 제대로 못한 나이지만, 우선... 해외로 나가서 여행을 하면서 우리나라

와 다른 모습들(그 사람들의 사는 모습, 건물들의 모습, 환경의 모습)을 보면서

많은 것들을 가슴에 새겨오고 싶다.

그러기 위해서, 나름대로 큰 결심을 했다. 4학년 1학기 과정이 끝나면, 휴학을 하고

서울로 가서 일을 하려고 한다. 일을 하는 동안 돈을 해외여행 경비를 마련하면서

더불어서 국내 여행도 해보고 싶은 욕심이 생겼다.

여행은 그 사람의 식견을 넓힐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된다.

금전적인 문제.. 그것은 아무것도 아니다.

시간적인 문제.. 그것은 약간 문제가 된다.

자신을 위한 투자. 그 끝은 없다.

세상을 향해 끝없이 부딪치고 부딪쳐서 내 세상의 한편을 세워보련다.

세상아 기다려라! 고집불통 옹고집장이 김지헌님이 나가신다!


0 0
허니몬에 관한 보고서/예측불허 허니몬
[피플]‘한국의 젊은 부자’ 저자 박용석씨의 부자되기 노하우
[동아일보]
《“인생의 목표가 부자는 아닙니다. 인생을 즐기기 위해 부자가 되려는 겁니다.”

서점가에 ‘부자 되기’ 관련 서적이 즐비한 가운데 ‘한국의 젊은 부자’(토네이도)가 눈에 띈다. 한국의 30, 40대 부자를 인터뷰한 이 책은 한국출판인회의가 집계한 베스트셀러 순위에서 20위 이내에 머물며 7만여 부나 나갔다.

저자는 투자자문회사인 ‘S&P 글로벌 저팬’의 박용석(36) 이사. 젊은 부자 대열에 들어가는 그는 “연봉을 밝히긴 어려우나 대기업 직장인 연봉의 10배 정도를 1년 세금으로 낸다”고 말했다.》

그에 따르면 한국에서 백만장자는 전체 인구의 0.15%고, 백만장자 가족은 0.6%. 부동산, 주식, 벤처 열풍에 누구나 부자의 꿈을 꾸지만, 부자는 소수에 불과하다. 옛말대로 부자는 하늘에서 내리는 것일까.

박 이사는 “요즘 20, 30대는 부에 대한 관심이 많아 모르는 게 없다”며 “문제는 방법을 아느냐가 아니라 얼마나 실행하고 결단하느냐는 것”이라고 말했다. 부자가 말하는 부자 되기를 들어봤다.

―돈 버는 ‘비법’을 상세하게 전하는 책이 많다. 그런데도 부자는 여전히 소수다. 책이 틀린 건가, 사람이 못 따라가는 것인가.

“일정 부분 둘 다 맞다. 그러나 그런 책 가운데 저자가 실제로 부자인 경우가 어느 정도나 되나. 돈을 버는 것은 전쟁이나 다름없다. 총 쏘는 법 몇 가지 배운다고 되는 게 아니라 수없이 전쟁을 치러 본 사람이 이긴다. 실제 승리한 사람의 책을 읽어야 한다. 최고경영자(CEO)들이 쓴 책을 읽어라. 무릎을 칠 만한 비법은 없고 누구나 아는 소리라고 하지만, 자세나 마인드를 배울 수 있다. 나도 잭 웰치나 존 템플턴의 책을 읽으며 마음을 가다듬었다.”

―박 이사의 책은 부자 되는 법을 가르쳐 주는 건가. 그런 노하우는 가르쳐 주기 싫은 게 아닌가.

“천기누설이라고 허풍 떨진 않겠다. 하지만 내가 인터뷰한 176명은 모두 입에 은수저를 물고 태어난 게 아니다. 스스로의 노력으로 부자가 됐다. 실제 부자들의 공통점이 무엇일까. 그걸 봐야 한다. 부자가 되는 법? 그건 누구나 쉽게 알 수 있다. 하루빨리 저축을 시작하고 돈에 대해 공부하라. 목돈을 만들어 가능성 있는 곳에 투자하라. ‘하루라도 빨리’ 먼저 시작한 사람이 부자가 된다. 방법을 몰라 부자가 못 되는 게 아니다.”

―미안하지만 그 말도 ‘뻔한’ 이야기로 들린다. 그 정도는 30대 직장인이라면 누구나 다 하지 않나.

“나 역시 미안하지만 기자도 부자가 되려면 멀었다. 사람들이 놓치는 부분이 바로 ‘하루라도 빨리’다. 목돈에만 집중했지 시간을 간과한다. 20대는 직장을 구하고 일하느라 정신없고 30대엔 내 집 마련에 정신없다. 40대가 돼서야 저축을 시작한다. 그러면 늦었다. 엄청난 저축을 하란 소리가 아니다. 10년 전 저축한 1000만 원으로 삼성전자 주식을 샀으면 지금 얼마일까. 저축은 수비고 투자는 공격이다. 지지 않으려면 끊임없이 저축하고 이기려면 계속해서 투자하라. 스무 살의 1000만 원은 30대의 1억 원보다 훨씬 더 가치가 높다.”

―점점 복잡해진다. ‘어느 주식에 투자하면 좋다’ 등으로 쉽게 가르쳐 줄 순 없나.

“시간의 가치를 이해한다면, ‘저 회사 망하면 한국도 망한다’ 싶은 회사의 주식에 투자해라. 6개월이나 1년 단위는 생각하지도 마라. 10년 묻어 둘 배짱이 있어야 한다. 안정성은 부자의 수칙 중에 가장 중요한 요소다. 10차례 타석에 나가 3번 홈런 치고 나머지는 죄다 삼진당하는 것보다 타석마다 모두 출루하는 게 부자의 특성이다. 또 수익이 나올 만한 다양한 분야로 눈을 돌려야 한다. ‘잘 몰라서’하고 머뭇거리는 이가 많은데, 사실은 주식보다 쉽다. 공부하면 된다. 그리고 이제 젊은 부자들은 한국에서 놀지 않는다. 주식이든 부동산이든 해외로 눈을 돌려야 한다. 외국에서 돈 벌어서 한국에서 쓴다. 멋지지 않나?”

―책을 보면 ‘라이벌을 제거하라’ ‘남의 것을 빼앗고 웃어라’부터 법망을 피하는 방법까지 소개하고 있다.

“사람들은 공명정대한 인품을 가진 부자가 되고 싶어 한다. 꿈 깨라. 내가 만난 부자들은 모두 친절하지만 돈 문제에 대해서는 ‘냉혈동물’로 변한다. 나도 현재 미혼이며 연애도 하지 않는다. 돈 버는 데 모든 것을 집중했다. 스스로 인생의 가치 기준을 생각해 보라. 훌륭한 사람이 되고 싶은가, 아니면 부자가 되고 싶은가. 모든 것을 다 가질 순 없다. 난 도덕책보다 돈을 택했을 뿐이다. 난 경제적으로 좀 나을 뿐 다른 면에서도 우월한 사람이 아니다.”

―왠지 소름이 돋으면서도 서글프다. 그런데 당신은 행복해 보인다.

“내가 원하는 것을 이뤘고, 이뤄 가고 있기 때문이다. 부자의 좋은 면은 경제적 자유를 획득했다는 점이다. 내가 젊은 부자에 집중했던 이유는 ‘젊을 때 열심히 일해서 노후를 편안하게’라는 모토가 싫었기 때문이다. 하루라도 빨리 모아 젊었을 때 돈을 즐기고 싶었다. 자본주의 사회에서 돈의 위력은 엄청나다. 물론 희생도 있었다. 하지만 인생을 살면서 여러 가지 어려움이 닥쳤을 때 돈은 사람을 당당하게 해 준다.”

정양환 기자 ray@donga.com
"세상을 보는 맑은 창이 되겠습니다."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허니몬의 IT 이야기

분기문(선택)

IF

If( expr )

실행문 1;

[Else]

[ 실행문 2;]

조건식 expr이 참이면 문장 또는 실행문 1이 실행되고 그렇지 않으면 실행문 2가 실행된다.

조건식이 참이 아닐 때 실행할 것이 없으면 else 부분을 생략할 수 있다. 만일 조건식이 참일 때 실행할 것이 없으면 문장 대신에 ;을 쓰면 된다.

-> Java ex)

Public class Ifexam{

Public static void main(String args[]) {

Int a = 5;

Int b = 4;

If (a > b) {

System.out.println(a b보다 큽니다.);

}

If (a == b) {

System.out.println(a b가 같습니다.);

}

If (a < b) {

System.out.println(a b보다 작습니다.);

}

}

}

- > C ex)

Main()

{

Int a = 5;

Int b = 4;

{

If (a > b)

Pirntf(a b보다 큽니다.);

If (a == b)

Printf(a b가 같습니다.);

If (a < b)

Printf(a b보다 작습니다.);

}

}

Switch-case

Switch-case 문은 비교해야 할 조건이 여러 개일 때 효과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If-else 문을 사용해도 얼마든지 여러 가지의 조건을 나타낼 수 있지만, 비교 값이 정수이거나 문자이면 switch문을 사용하는 것이 코드를 훨씬 간결하게 만드는데 도움이 된다.

Switch (변수) {

Case 1:

실행문1; break;

Case 2:

실행문2; break;

Default : 실행문; break;

}

컴퓨터는 코드를 읽다가 break문을 만나면 switch문을 벗어난다. break문은 순환에서 빠져나오게 하는 명령이다. 다만, switch문은 연속적인 값을 비교할 수 없다. 비교값이 정수나 문자일 경우에만 사용할 수 있다.

Java ex)

Public class SwitchTest{

Public static voic main(String args[]){

Int a = 3;

Switch (a)

{

Case 1:

System.out.println(a 값이 1입니다.); break;

Case 3:

System.out.println(a 값이 3입니다.); break;

Case 4:

System.out.println(a 값이 4입니다.); break;

Default :

System.out.println(a 값을 모르겠습니다. ^^;); break;

}

C ex)

Int c;

C = getchar ();

Switch (c)

{

Case 1: printf(c값이 1 입니다.); break;

Case 2: printf(c값이 2 입니다.); break;

Case 3: printf(c값이 3 입니다.); break;

Default : printf( c값이 뭘까요?? ); break;

}

반복문

For

For 문은 실행문을 반복하는 횟수를 따로 지정하는 경우에 사용한다. For 문은 가장 많이 사용되는 아주 중요하고 기본적인 반복 제어문이다.

For(반복 변수 초기화; 반복 변수 조건; 반복 변수 값 변화) {

실행문;

}

Java ex)

Class ForExam{

public static void main(String args[]){

int sum=0;

for(int increment=1;increment <= 10; increment++){

sum=sum+increment;

}

System.out.println(1에서 10까지의 합은 + sum +입니다.);

}

}

C ex)

Main()

{

Int sum=0, i;

For(i=1; i<=10; i++)

{ sum = sum + i;

}

Printf(1에서 10까지의 합은 %d 입니다., sum);

}

While

While 문은 실행문을 계속 되풀이해서 수행할 수 있다는 점에서 for 문과 비슷하지만, 반복을 끝내는 방법이 다르다.

While (조건문) {

실행문;

}

Java ex)

public class WhileExam{

public static void main(String args[]){

int sum=0;

int increment = 1;

while(increment <=10){

sum = sum + increment;

increment++;

}

System.out.println(1부터 10까지 합은 + sum + 입니다.);

}

}

C ex)

main() {

int sum=0;

int i=1;

while(i <= 10) {

sum = sum + i;

i++;

}

Printf(1에서 10까지의 합은 %d 입니다., sum);

}

Do-while

While 문은 조건이 참인 경우에만 실행문이 실행된다. 그러므로 주어진 조건이 거짓이면 while 문의 영역은 한번도 실행되지 않는다. 이에 비해 do-while문은 조건을 판단하는 문장이 do-while 문의 마지막에 놓이므로 조건에 상관없이 실행문이 최소한 한번은 실행된다.

do { 실행문;

}

While(조건);

Java ex)

Public class DoWhileExam{

Public static void main(String args[]){

Int increment = 1;

Do {

System.out.println(increment + 번 수행되었습니다.);

increment++;

}

While(increment > 10);

}

}

C ex)

Main(){

Int i = 1;

Do

{

Printf(%d 번 수행되었습니다.);

i++;

}while(i<10);}


>더보기

0 0
허니몬의 IT 이야기

메서드나 멤버 변수를 정의할 때 public, private 와 같은 접근 제한자를 사용하는 이유는 메서드나 변수를 호출해서 사용하는 클래스의 범위를 지정하기 위해서이다. 다시 말해, 클래스 계층 구조에서 어떤 위치의 클래스인지에 따라 접근 권한을 다르게 설정할 수 있다. 이것을 접근 제어라고 한다.

1단계 public
외부 객체에서 마음대로 접근이 가능한 접근 제어이다.
즉 이 명령어를 사용한다면 외부객체에서도 무조건 접근이 가능해진다
.

2
단계 protected

같은 클래스에 존재하면서 상속 관계에 있는 내용만 접근이 가능해진다.

3
단계 default
3
단계로 나누면 보편적으로 취급을 하지 않는 명령으로..
같은 패키지에 있는 클래스만 접근이 가능해진다
.

4
단계 private
외부객체에 접근을 100% 차단한다.
많은 인터넷 프로그램이 private를 묶어준 다음 일부적으로 지역변수

안에서 함수를 선언 public으로 쓰도록 접근제어를 하는 것이 사실이다.

0 0
허니몬의 IT 이야기

어렵다... ㅡㅅ-);;

"Hello world!" 라는 구문을 화면에 출력하기 위한 준비가 매우 길다.

C 언어

main()

{

printf("Hello world!n");

}

이라고 하기만 하면 되는데....

Java 언어

class Test

{

public static void main(String args[])

{

System.out.println("Hello world!");

}

}

다... ㅡㅅ-); 그런데... Java가 더 쉽단다... 아직 수련 부족인가?? ^^;;

어찌되었든 공부는 계속 해야 한다.

0 0
1 ··· 252 253 254 255 256
블로그 이미지

Email : ihoneymon@gmail.com 안녕하세요, 꿀괴물 입니다. ^^ 멋진 비행을 준비 하는 블로그 입니다. 만능형 인간이 되어 많은 이들에게 인정받고, 즐겁고 행복하게 살기를 간절히 원합니다!! 달콤살벌한 꿀괴물의 좌충우돌 파란만장한 여정을 지켜봐주세요!! ^^

허니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