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근'에 해당되는 글 3건

허니몬에 관한 보고서/허니몬의 직장일기

직원이 날새며 일을 하면 회사는 성장하지만, 직원은 말라가지. 직원이 성장하면 회사도 성장하지. 아이러니하지?


내가 성장하는 것을 선택하는 것이 옳은 선택이다. 여차하면 회사는 바꾸면 그만.


항상 말한다.

젊어서 고생하면 뼈 삭는다.

저작자 표시
신고
1 0
허니몬에 관한 보고서/허니몬의 직장일기

LG계열과 일할 때는 

시작하기전 고심하고 
같이한다면 조심하고 지독한 문서화와 관리해야한다.



안그럼... 대부분이 "내 덕(LG), 네 탓(!!)"이
될 공산이 크다. 독박쓴다.

가능하면 같이 안하는 것이 좋다.


회사가 진행중인 프로젝트 지원을 나갔는데...

그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계신 분들은 두어달전부터 야근에 주말출근을 할 수 밖에 없었다. 두둥.

급한 상황에 30여분도 되지 않아 투입이 결정되고 목요일부터 막차를 타고 퇴근하는 슬픈현실.

http://okky.kr/article/279511

이 프로젝트에서 많은 개발자가 회사를 그만두고 있지만, 어쨌든 프로젝트를 완료하기 위해서

많은 이들이 고생하고 있다.

하지만... 프로젝트가 완료된다고 해서 그 프로젝트에 참여한 개발자(직원)들이 얻을 수 있는 건 없다.

회사는 성장할지 모르지만, 오랜기간을 주말야근근무를 하며 개인의 시간을 희생한 것에 비해 가치가 있을까?

개인이 성장하기 위한 목적으로 늦은 시간까지 자발적으로 스터디를 하는 것과

프로젝트 관리를 잘못하여 일정에 좇기며 사람들들을 윽박지르고, 급히 인력을 투입하는 등의 잘못된 선택을 하고 있는 모습을 보고 있으면 슬프다.

나는 '야근'하는 것을 싫어한다.


저작자 표시
신고
0 0
허니몬에 관한 보고서/허니몬의 직장일기
스탠드가 이제야 빛을 발하는..
스탠드가 이제야 빛을 발하는.. by seonyoung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야근으로 인해 점점 피폐해지고 있는 내 생활.
올해 말까지는 이런 생활이 계속 될 것이고, 아마도 개발자의 삶을 계속 살아가려고 한다면, 야근은 피할 수 없는 숙명처럼 나를 찾아오겠지. 
중요한 것은, 야근을 내 스스로 조절하고, 내가 원하는 때에 원하는 것들을 할 수 있는 여유시간을 가질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주말에 여행을 떠나고 싶을 때 떠나고,
일이 하기 싫을 때 월차를 내기도 하고 일찍 퇴근하기도 하면서,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사회에 관심을 가지고 취미를 가지는 여가생활을 포기해서는 안된다.

그리고 회사를 선택함에 있어서도, 이런 편의를 제공해주는 회사를 찾으려는 노력을 아껴서는 안된다.
단순한 SI 업체에 취업하는 것으로는 내 스스로 만족할 수 없다.

그것이 현재의 딜레마.
저작자 표시
신고
0 0
1
블로그 이미지

Email : ihoneymon@gmail.com 안녕하세요, 꿀괴물 입니다. ^^ 멋진 비행을 준비 하는 블로그 입니다. 만능형 인간이 되어 많은 이들에게 인정받고, 즐겁고 행복하게 살기를 간절히 원합니다!! 달콤살벌한 꿀괴물의 좌충우돌 파란만장한 여정을 지켜봐주세요!! ^^

허니몬